> 글로벌 > 특파원

[여기는 실리콘밸리]엇갈린 알파벳 경기 전망에는 소비패턴 분석이 관건!

시장 전문가들 "코로나19 통제에서 벗어난 중국 등 참고"
은둔형 소비→보복형 소비→활동형 소비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09:35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0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나이키 로고형', 'L자' ,'W자' ·'Z자' ·'I자'

이처럼 코로나19 여파로 가라앉고 있는 세계 경제의 회복 시나리오에 다수의 알파벳이 등장했다. 이 가운데 '나이키 로고' 형태의 회복세를 띨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가파른 원상복귀(V자형)도, 느린 회복(U자형)도 아닌 반등 곡선의 꼬리가 완만하게 상승하는 쪽에 힘이 실리고 있는 것이다. 말하자면 고통스러우면서도 느린 회복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같은 세계 경제 회복에 대한 비관적 전망은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으면서 각국의 봉쇄조치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일부 국가에서 봉쇄조치를 완화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소비문화로 돌아가기까지는 긴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소비 패턴을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미국 뉴욕 맨해튼의 브로드웨이 거리가 행인 없이 조용하다. 뉴욕주 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대응책으로 자택 대기령을 발령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29

현재 미국은 세 단계에 걸쳐 경제활동을 재개한다. 1단계에선 상점 영업과 10인 미만 모임만 열 수 있다. 2단계는 50인 미만 모임과 출장·여행을 허용한다. 3단계에선 전면적인 외부 활동이 허용된다.

경제활동 완화에 따른 소비패턴도 예측이 가능하다. 셧다운에는 집에서 온라인으로 야금야금 물건을 사던 은둔형 소비를 보였다면, 이후 경제활동 재개 단계별로 걸맞는 소비를 예상한다는 것이다. 먼저, 쇼핑과 레스토랑, 휴대폰, 가전 등에 돈을 쓰는 보복성 소비를 거쳐 여행과 숙박, 콘서트 지출로 이어지는 활동성 소비로 이어지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또 시장 전문가들은 앞으로 코로나19 통제에서 먼저 벗어난 중국 시장이 보일 지표들은 최근 경제활동 재개에 들어가기 시작한 미국 경제에도 참고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미국의 4월 실업률이 최고치를 기록하고 니먼마커스 등 유통업체들이 파산 신청을 하는 가운데에서도 시장은 금융 시장 랠리를 보이는 것과 함께 회복 청신호들에 주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먼저, 쇼핑·레스토랑·핸드폰·가전 등 보복성 소비의 지속성이다. 그동안은 미국인들은 은둔형 소비를 주로 해왔다. 미국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식당들이 문을 닫고 사람들이 집에 주로 머물면서 식료품 수요만 급증한 것이다. 예컨대 3월 18일에 끝난 1주일간 식료품 판매는 전년 대비 79% 폭증했다. 주로 파스타, 밀가루, 화장지, 비누 등 생필품에다 가공식품과 통조림 음식이 많이 팔렸다.

하지만 최근 보복형 소비는 걸음마 수준으로 늘고 있다. 최근 일부 미국 주들이 경제재개를 완화하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외식 기피로 같이 타격을 입은 패스트푸드 업계는 배달 재개와 직장인들의 일터 복귀에 따른 드라이브스루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던킨과 웬디스는 동일 매장 매출이 아직 마이너스 증가율을 보이고 있지만 지난달부터 개선되고 있다.

또 보복형 소비는 그 다음 단계인 활동성 소비로 이어지는 단계라 중요하다. 특히, 이동에 대한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것도 눈여겨 봐야 한다. 예를 들면, 코로나19에 따른 대중교통 수단 기피로 인해 자동차 수요도 증가해 중국과 특히 북미 시장에서 판매가 반등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 최대 자동차 유통업체 오토네이션은 4월 1~10일 미국 신차 및 중고차 판매가 -52%가 감소했으나 21~30일에는 -19%로 반등했다고 밝혔다. 자동차 시장 회복은 업체들의 예상보다 앞당겨져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자동차 정보 업체 JD파워에 따르면 지난 3일까지 4주 연속 미국 시장 판매가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 차량공유업체 우버와 리프트 이용자들이 다시 늘고 있는 점도 계속 주목해봐야 한다.

두번 째는 호텔 투숙율과 같은 활동성 소비다. 야후파이낸스는 중국 호텔 객실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어 적어도 업무상 여행이 돌아오고 있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힐튼호텔 최고재무책임자(CFO) 케빈 제이컵스는 중국의 호텔 투숙율이 최악에서 벗어나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노동절 당시 중국내 150개 힐튼호텔의 투숙율이 50%대를 보였다고 밝혔다. 힐튼은 중국내 호텔 신축도 재기했다. 메리어트도 중국내 호텔 투숙율이 2월 10%에서 4월에 25%로 상승했다고 아르네 소르센슨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