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여기는 실리콘밸리] '이발하고 싶어요'‥'미용실'은 경제재개 바로미터?

닐슨 "미국 서비스업종 문닫으면서 이발기 희귀품"
하이텍트 업종 수요 많지만 사회적 거리 유지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06:24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미국의 자택 격리가 한 달째 이어지면서 '이발'이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경제 재개를 하더라도 사회적 격리 가능성이 있어 미국 경제 재개의 신호탄은 미용실의 활기를 찾는 것이 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22일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4월 첫주 이발 관련 기구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66%, 염색약 판매는 23% 늘었다. 이발소, 미용실은 비필수 업종으로 분류돼 모두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격리 초기에는 손소독제, 휴지가 품절이었지만 이제는 '전기 이발기'가 희귀품이 됐다. 머리가 덥수룩해진 이들의 수요 때문이다.

닐슨 측은 "미국인들이 미용실 등 서비스 업종이 문을 닫다 보니 각자 이발사, 스타일리스트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최근 셀프로 미용을 하다 '망한 머리'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예컨대 좌우 대칭이 맞지 않거나, 계속 다듬다가 결국 삭발하는 경우도 있다. 최근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자신의 단골 미용사와 화상 통화로 '실시간 원격 이발 레슨'을 받는 사례도 에 등장했다.  또 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미용실 폐쇄' 명령 중에 혼자 머리 손질을 받았다가 시민들의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옥스포드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31일(현지시간) 영국 옥스포드의 문닫힌 미용실 지붕에서 미용사가 남성의 머리를 이발해주고 있다. 이 미용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문을 닫았다. 2020.03.31 krawjp@newspim.com

상황이 이렇다보니 현재 한 달째 영업을 하지 못하는 미용사, 이발사들은 생계의 위협을 받고있다. 실제로 하이텍트 업종에 종사하는 이들은 현재 미국 자택 대피령에 대피하는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실제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제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이발소 및 헤어 스타일리스트는 109만명으로 전체 미국 인력의 0.87%를 차지하고 있다. 미용직군에서 일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하이텍트(대면 접촉이 높은 직업) 업종으로 분류한다. 하이텍트 노동자는 미국에서 21.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 테네시 주와 조지아 주 그리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주가 이동금지령을 풀고 경제활동 재개를 결정했지만, 일부 사람들은 네일숍, 마사지 숍에 가길 꺼려할 수 있다는 전망이 힘을 받고 있다. 조지아 주는 오는 24일부터 피트니스센터와 체육관, 볼링장, 이발소, 미용실, 네일숍, 마사지 치료소 등은 문을 열 수 있고, 27일부터는 극장과 식당도 영업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는 현지시각 20일부터 소매점과 백화점, 운동장비 판매점, 벼룩시장 등의 영업을 허용했다.

하지만, 여론 조사를 보면 미국인들은 여전히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다. 이는 경제재개를 해도 많은 사람들을 접촉하는 서비스업종은 당분간 재개가 힘들 것임을 시사한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NBC방송이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응답자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주지사들간의 경제활동 재개 조치에 대한 갈등에 대해 주지사들의 손을 들어줬다.

58%의 응답자는 조기에 자택대피령을 완화했다가는 코로나19가 더 확산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셧다운 장기화 시 경제적 타격을 더 우려하는 응답자는 32%에 그쳤다.

NBC 방송은 "이번 조사 결과가 오는 5월1일에 경제활동을 다시 시작할 준비가 돼지 않았다는 강력한 인식이 퍼져있다"는 전문가의 견해를 소개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