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여기는 실리콘밸리] '코로나수혜주' 넷플릭스 주가 상승률 앞선 도미노피자의 '시크릿'

도미노피자 3달간 25.28% 상승…넷플릭스 앞질러
서비스 배달 기술에 올인…DXP·드론·AI 기술에 투자

  • 기사입력 : 2020년04월29일 08:2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9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도미노피자는 IT기업입니다"

리처드 앨리슨 도미노피자 최고경영자(CEO) 자신의 기업을 취임 이후 이같이 표현해왔다. 도미노피자 10판 중 6판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페이스북 메신저, 트위터 등 디지털 플랫폼에서 주문이 이뤄지기 때문이다.이처럼 도미노피자가 소비재 기업을 넘어 테크기업으로 외형성장에 성공하면서 실리콘밸리에서는 나스닥의 힙(Hip)한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CNBC, 월스트리트저널과 파이낸셜타이즈 등 주요 외신은 집콕(집에서 머무는 생활)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19 수혜주로 도미노피자를 꼽았다. 또 도미노 피자가 배달을 위해 점포 수를 늘리고 있는데 이는 코로나19 이후 경쟁이 심화할 배달업계에서 경쟁력이 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도미노 피자 매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크래머 CNBC 방송의 매드머니 진행자는 "슬프게도 작은 피자가게들은 이번 코로나19로 사업을 접게 될 것"이라면서 "이들이 당장 긴급구제를 받지 못하면 도미노피자가 이길 것이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도미노피자는 1분기 실적으로 증명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도미노피자 올해 1분기 매출은 8억7310만달러(약 1조8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이는 9년 만에 가장 저조한 분기 매출 증가율이지만, 시장 예상치(8억6900만달러)를 웃돌았다. 시장에서는 미국 소비 심리를 생각하면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게다가 최근 도미노피자의 미국 시장 판매는 최근 반등하고 있는 모양새인데, 지난 19일까지 4주 동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도미노는 정규직과 시간제 근로자 1만명을 고용하겠다고도 밝힌 바 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04.29 ticktock0326@newspim.com

도미노 피자 주가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코로나19 수혜주로 꼽히는 넷플릭스의 주가 상승률과 비교해보면 흐름이 더 돋보인다. 도미노피자는 28일(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의 영향권에 있었던 지난 한 달간 9.86%, 세 달간 25.28% 상승했다. 반면 넷플릭스는같은 기간 7.54%, 15.87% 상승했다. 도미나 주가는 1년으로 보면 31.57%, 넷플릭스는 8.98% 상승했다.

도미노 피자의 주가 상승률은 2010년으로 거슬러 가보면 압도적이다. 2010년 4월1일 1주당 13.78달러에 불과하던 도미노의 주가는 28일(현지시간) 종가기준 356.01달러로 26배(2583.5%) 이상 폭등했다.

미국이 경기 침체에 들어섰을 당시 도미노 피자가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피자 체인은 아니었다. 하지만, 현재 도미노피자는 북미 피자 시장 점유율 31%로 독보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0년 21% 였던 점유율을 생각해보면 약 10%포인트 확대됐다. 2위 리틀씨저스(16%)와 경쟁사 피자헛(13%)·파파존스(11%) 등과 비교하면 압도적 1위다.

2000년 한 자릿 수에 머물렀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17%로 급증했다. 이같은 성장은 시그니처 피자 레시피를 바꾸고 매장을 늘리는 새로운 마케팅 전략 개발에 수백만 달러를 지출했기 떄문이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도미노 피자 주문 홈페이지[사진=도미노피자 홈페이지]2020.04.29 ticktock0326@newspim.com

또 디지털 투자를 늘려 D2C(소비자와 직접 거래) 플랫폼을 강화했다. 예컨데 도미노피자는 지난 2007년 온라인과 모바일 주문을 시작으로 2010년 애플스토어, 2011년 안드로이드폰용 주문 앱을 선보였다. 2016년 '애니웨어(Any Ware)' 캠페인을 진행해 배달 플랫폼을 스마트워치·태블릿·자동차·AI스피커 등 15가지로 확대했다. 만약 소비자가 도어대시, 우버이츠 등 배달앱을 사용하게 되면 수수료를 30% 지불하게 만들어 자체배달 서비스를 이용하게 만들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드론을 이용한 도미노피자 배달 [사진=로이터]2020.04.29 ticktock0326@newspim.com

도미노피자는 배달에 있어서도 다양한 시도 중이다. 2015년 출시한 피자 배달 차량 DXP가 대표적 이다. 특수 사이드 도어와 오븐을 장착해 최대 80개의 피자를 적재할 수 있게 했다. 인공지능(AI)을 결합한 주문시스템과 드론 이바이크(e-bike, 전기자전거), 무인배달로봇 자율주행 차량 등 IT(정보통신)기업에 버금가는 기술에 꾸준히 투자한 점도 경쟁력으로 꼽힌다.

예컨대 AI 기술을 이용해 피자 주문을 받는 `보이스 오더 앱`이나 자율주행차로 피자를 배달하면 고객들이 4자리 코드를 넣어 배달상자에서 자신의 피자를 찾는 방식 등이다.

당분간 도미노피자는 배달 서비스를 위한 IT기술에 지속적 관심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앨리슨 CEO는 최근 컨퍼런스콜에서 "배달은 계속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보이며 고객과의 접촉 없이 배달하는 언택트는 상당 기간 뉴노멀의 일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