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여기는 실리콘밸리]'사냥하자!'…코로나에도 M&A 활발한 '美 IT 공룡의 세계'

애플 "가상현실 사업 베팅…넥스트 VR인수"
마이크로소프트, 통신 솔루션업체 눈독
페이스북은 '기피'·'지오' 등 굵직한 빅딜
반도체 강자 인텔은 자율주행에 활발한 행보
구글·엔디비아, 데이터 업체 인수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08:37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Winner takes it all(승자독식)!'

애플·마이크로소프트·인텔·페이스북·구글등 IT 공룡들이 코로나19사태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쌓아온 막대한 현금을 무기로 공격적인 M&A(인수·합병)에 나서고 있다. '위기가 곧 기회'라는 격언과 '승자 독식'이라는 가훈 아래 '미래 먹거리'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애플은 가상현실(AR) 사업에 베팅했다. 애플은 지난 14일 스타트업 '넥스트VR'을 인수했지만, 구체적인 거래액이나 거래 조건 등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외신에 따르면 거래액을 1억달러(약 1228억원)로 추정했다. 미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에 위치한 넥스트VR은 스포츠나 콘서트 같은 행사를 실시간으로, 또는 녹화해서 가상현실로 방송하는 데 주력해온 업체다. 지난해 미국프로농구(NBA) 결승전의 하이라이트를 가상현실로 방영하기도 했다. 넥스트VR은 지난해 기준 투자자들로부터 1억16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고 직원은 95명이다.

CNBC는 "이번 인수는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로서 VR과 AR 기술에 진입하려는 애플의 계획을 보여주는 추가적인 증거"라고 지적했다.

애플은 코로나가 한창이던 지난 3월에는 영국의 날씨 예측 회사 '다크스카이'를 인수하기도 했다. 이 역시 애플이 VR과 AR 기술을 새로운 먹거리로 찍었다는 방증이다.

아이폰에 이미 AR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다. 이를 제외한 다른 AR·VR 관련 신제품이나 사업 계획은 밝힌 바 없지만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AR이 컴퓨터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지난해 12월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한 바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CI [제공=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MS)는 통신 솔루션업체를 잇따라 인수하고 있다. 통신 소프트웨어 업체 '메타스위치 네트워크'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동통신사들이 음성·데이터를 고객들에게 전송하게 해주는 소프트웨어를 갖고 있다. 또 공공 클라우드 인프라(기반 설비)에서 통신망 트래픽을 처리할 5G(5세대 이동통신) 제품도 보유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고객사들은 데이터센터의 용량을 늘리지 않고도 더 빠른 속도로 추가적인 통신망을 확보할 수 있다. 이 회사의 고객사로는 브리티시텔레콤, 스프린트, 보다폰 등이 있다. 거래액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CNBC는 이번 움직임이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의 보급 확대를 도와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MS는 기업 클라우드 시장에서 업계 1위인 아마존(AWS)을 추격하고 있다.

MS는 지난 3월 미국 스타트업 어펌드 네트웍스(Affirmed Networks) 인수한 바 있다. 어펌드 네트웍스는 완전히 가상화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네트워킹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다. 또 지난 5월 5일에는 사물인터넷 보안 회사인 '사이버X'를 인수했다.

페이스북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페이스북은 전방위적인 M&A포식자로 나서고 있다. 최근 한국계 기업인이 창업한 움짤(동작, 감정 등을 표현한 짧은 동영상) 검색 플랫폼 '기피'가 페이스북에 팔려 화제가 된 바 있다. 기피는 페이스북의 자회사 인스타그램에 합병될 전망이다. 페이스북은 인수 금액을 밝히지 않았지만 외신은 4억달러(약 5000억원)일 것으로 추정했다.

또 57억달러(약 7조원)를 들여 인도 최대 4G(4세대 이동통신) 통신 사업자인 지오의 지분 9.99%를 지난 4월 사들였다. 세계 2위 규모의 인구를 가진 인도 전자상거래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는 포석이다. 페이스북은 지난 1월엔 VR·AR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위치 확인 기술을 보유한 스케이프테크놀로지의 지분 75%를 인수하기도 했다.

인텔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반도체 강자 인텔은 차세대 먹거리로 모빌리티, 그중에서도 '자율주행'을 점찍고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강점인 반도체 기술을 살려 자율주행 비즈니스를 본격 전개하면 업계 판도가 급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텔은 지난 7일 이스라엘 서비스형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무빗'을 9억 달러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102개국에서 8억명 이상 사용자를 보유한 무빗은 대중교통 자전거 카셰어링 등을 결합해 복합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 애플리케이션이다. 특히 무빗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은 사용자들에게 교통사정까지 감안한 가장 빠른 길을 제공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구글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구글과 엔디비아는 데이터 업체 인수에 열을 올리고 있다. 구글은 지난 1월 코딩을 못해도 앱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사 앱시트와 데이터 관리 업체 포인티를 인수했다. 2월에는 빅데이터 분석 업체 루커 인수를 위해 26억달러(약 3조2000억원)를 썼다.

엔디비아는 지난 5월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업체 '큐물러스 네트웍스'를 인수하면서 데이터 회사로서의 전환을 선언했다.

이처럼 미국 테크 기업들이 이같이 활발한 M&A 포식자가 될 수 있는 원천은 막대한 현금이다. 애플과 페이스북은 작년 말 기준으로 각각 300조원, 68조원 정도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코로나 사태에도 자금이 몰리며 IT 기업의 몸집이 커진 것도 투자 확대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