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첨밀밀] 홍콩드림이 빚어낸 달콤한 러브스토리

  • 기사입력 : 2017년06월01일 16:38
  • 최종수정 : 2017년06월05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한달뒤인 7월 1일은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지 20년이 되는 날이다. 20주년 기념행사와 린정웨어(林鄭月娥, 캐리 람) 새 행정장관 취임식도 이날 함께 치러진다. 반환 20주년을 자축하고 친중국 성향의 캐리 람 취임도 축하할 겸 중국에서는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홍콩을 찾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문길에 시 주석은 홍콩의 대중국 반감을 무마하는데도 공을 들일 예정이다. 중국이 과연 홍콩에 어떤 선물보따리를 풀어놓을지 기대를 모은다.

홍콩주민들은 경제가 예전만 못하고 특별자치 약속도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공산당 정권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2014년 홍콩에서 우산혁명이 일어난 것도 우연이 아니다. 반환 이후 홍콩은 자체 번영 보다는 선전 등 중국 경제권에 빠르게 흡수되는 양상을 보여왔다. 과거엔 홍콩이 선전 개방구의 젖줄이었는데 지금은 홍콩이 선전시에 기대서 연명하는 꼴이 됐다. 지난 1980년 홍콩 경제규모는 선전의 164배였다. 이 수치는 홍콩반환 20년을 거치는 동안 2016년 현재 1.1배로 축소됐고, 2~3년이면 선전이 홍콩을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다.    

반환 이전 중국 본토인들에게 홍콩은 꿈과 기회의 땅이었다. 본토인들은 일자리를 찾아 홍콩으로 넘어갔다. 이에반해 홍콩에선 사회주의 정권이 자본주의 홍콩을 접수한다는 우려에 대대적인 이민붐이 일었다. 꿈과 불안이 교차하는 홍콩 반환 전야. 사람들은 불나방처럼 돈을 좇아 헤메고, 사랑에 목말라하며 애를 태웠다.     

천커신(陳可辛) 감독의 영화 ‘텐미미(甜蜜蜜 첨밀밀)’는 반환 전 중국의 눈에 비친 홍콩의 모습을 본토출신 리차오(張曼玉 분)와 리샤오쥔(黎明 분)의 달콤한 러브스토리로 풀어내고 있다. 영화 텐미미는 1986년부터 덩리쥔(鄧丽君)이 사망한 1995년 사이 10년간의 홍콩사회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덩리쥔 사망 이듬해이자 홍콩반환(1997년) 한해 전인 1996년 상영됐다.

심금을 울리는 덩리쥔의 사랑의 노래 ‘텐미미’는 만남과 이별, 그리고 재회로 이어지는 주인공들의 운명적 사랑에 바치는 헌사라고 할 수 있다.  영화 텐미미는 1997년 타임의 세계 10대 우수영화 2위에 오를 정도로 호평을 받았다. 20년이 넘도록 애정영화로서 아직 텐미미를 능가할 영화가 나오지 않고 있다는게 중국 영화계의 중론이다.

리차오는 1986년 봄 부자가 되려는 꿈을 안고 홍콩에 왔다. 리샤오쥔도 사랑하는 샤오팅과의 결혼 밑천을 마련하기 위해 고향 텐진을 떠나왔다. 홍콩은 요지경 같은 곳이다. 눈이 휘둥그레지는 ‘맥도널드 햄버거 가게’, 최첨단 통신수단인 삐삐 호출기와 마치 마술처럼 돈이 쏟아져나오는 현금지급카드, 종이조각을 사고 파는 시장(증시). 모두 대륙에서는 구경한번 못해본 신기한 것들이다.  

홍콩에 도착한 리차오는 맥도널드에 일자리를 잡았고, 리샤오쥔은 그 곳에서 우연히 리차오를 만나 친구가 된다. 서로 모를뿐 인연으로 말하자면 둘은 이미 며칠전 기차에서 등을 기대고 앉아 함께 홍콩에 온 사이다. 중국인의 심금을 울린 덩리쥔의 노래 텐미미는 둘을 이어주는 사랑의 묘약이다. 텐미미의 선율과 가사가 뿜어내는 달콤함을 온 몸으로 느끼며 둘은 자전거를 함께 타고 침사추이 시내를 행복하게 질주한다.

앞날에 대한 불안과 외로움이 두 사람을 깊은 관계로 밀어넣고 리샤오쥔의 마음은 점점 샤오팅에게서 멀어진다. 1987년 세찬 비바람이 몰아치던 춘제(春節 설) 전야, 리차오와 리샤오쥔은 깊은 사랑을 나눈다. 격정의 하룻밤을 보낸 뒤 둘은 새해인사로 돈과 건강 우정을 축원한다.

1987년 홍콩에선 항생지수 4000포인트 전망과 함께 주식열기가 달아오른다. 중국에 증시가 1990년에 개설됐으니 본토사람들은 아직 주식이 뭔지도 모를 때다. 리차오와 리샤오쥔은 부자가 되는 꿈을 꾸며 투자 대열에 끼어든다. 하지만 경제와 주식이 모두 나빠지면서 부자를 향한 리차오의 꿈도 사그러든다.   

홍콩은 기회의 땅이지만 어떤 이에겐 아픈 상처의 땅이기도 하다. 리차오는 사업실패로 빚까지 잔뜩 졌고, 정혼녀가 있는 리샤오쥔을 자꾸 만나는 것도 죄스럽다. "너나 나나 우리 모두 사랑을 찾으러 홍콩에 온게 아니다” 리차오는 가슴이 무너지는 말로 사랑하는 리샤오쥔을 떠나보내려 한다. 사랑하지만 이제 헤어져야 한다. 처연한 주제곡, 주인공들에게 이별은 가슴을 할퀴는 아픔이다.

1990년 무렵 홍콩에는 이민붐이 불어닥친다. 공산당을 믿지못하는 사람들, 재산을 지키려는 부자들이 유럽과 캐나다로 떠났다. 세상이 달라져 반환 20년을 맞는 지금은 홍콩 기업가와 금융인들이 중국 공산당과 가장 친한 사이가 됐다. 그 해에 샤오팅이 리샤오쥔을 찾아 홍콩에 왔다. 리샤오쥔은 샤오팅과 마음에도 없는 결혼식을 올린다. 결국 결혼생활은 오래가지 못한다. 리샤오쥔은 샤오팅에게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뉴욕으로 떠난다.

리차오는 생활고 해결을 위해 흑사회의 보스 퍄오와 연인 관계를 맺는다. 그녀는 마침내 홍콩인이 됐다고 자위하며 퍄오와 함께 뉴욕으로 건너간다. 리차오와 퍄오 두 사람은 새 보금자리를 꾸리려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다. 뉴욕서 퍄오는 강도들에 의해 비운의 생을 마감하고 리차오는 다시 의지처 없는 신세가 된다.

1995년 홍콩 반환이 코앞에 다가왔다. “일국양제, 50년 자치 보장”. 중국의 거듭된 약속으로 홍콩 반환에 따른 불안이 많이 해소됐다. 떠났던 사람들과 자본이 돌아오는 역 이민 조류가 일어났다. 뿐만 아니라 이젠 거꾸로 홍콩사람들이 중국으로 비즈니스 하러 가는 세상이 됐다. 1992년 덩샤오핑의 남순강화로 개혁개방이 촉진되고, 반환약속이 지켜질 것이라는 믿음이 확산되면서 이런 기류는 한층 강해졌다. 여행 가이드 일을 하는 리차오도 소식을 듣고 귀국을 생각한다.

리차오와 리샤오쥔은 헤어진 뒤 피차 소식을 모른 채 지냈지만 서로를 향한 그리움은 갈수록 더 강렬해진다. 그들의 깊고깊은 사랑은 덩리쥔의 노래 텐미미와 ‘웨량다이뱌오워더신(月亮代表我的心,월량대표아적심)’에 실려 서로에게 전해진다. 1995년 5월 어느날 두사람은 덩리쥔 사망 뉴스와 텐미미 음악에 이끌려 뉴욕 거리의 한 전파사 쇼윈도 앞에 나란히 걸음을 멈춘다. 둘의 재회는 덩리쥔의 갑작스런 사망과 함께 이렇듯 뜻밖에 찾아왔다. 둘의 연분은 덩리쥔의 노래 텐미미에서 싹을 틔웠고 영화 텐미미는 그 둘이 운명처럼 하나가 되는 내용의 달콤한 사랑의 연가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