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설] 개혁개방과 그 과실인 돈에 대한 삐딱한 성찰

  • 기사입력 : 2016년02월03일 16:40
  • 최종수정 : 2016년02월04일 0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중국에서는 설쇠는 것을 궈녠(過年)이라고 한다. 이맘때면 읍내 장터는 설빔을 준비하는 사람들로 붐비고 가가호호 대문에는 복을 기원하는 대련이 나붙는다. 섣달 그믐(除夕)이 되면 녠예판(年夜饭 제야에 가족이 함께하는 식사)으로 만두를 빚어먹고 액운을 쫓는 의식으로 골목에 나가 폭죽을 터뜨린다. 제사가 없는 중국에선 녠예판이 설특집 프로그램 '춘완(春晩)' 시청과 함께 설 당일보다 더 중요한 설 의식이다.

중국 4세대 황젠중(黄健中) 감독의 영화 '궈녠(1991년 개봉)'은 평범한 중국 농촌 가정의 설 맞이를 모티브로 해  중국인들의 가치관과 의식구조가 개혁개방 10년만에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흥미롭게 보여준다. 경제발전으로 돈이 생겼지만 가족들은 정작 금전문제로 의가 상하고 불화를 겪는다는 내용으로 개혁개방의 음지를 조명하고 있다. 어쩌면 돈이야말로 중국인들이 폭죽을 놓으며 기를 쓰고 쫓아내려는 바로 그 액운 덩어리일지 모른다.   

흰 눈이 천지를 뒤덮은 북방지역 산간마을의 고적한 농가. 눈속의 장독대와 마당에 줄줄이 내걸린 말린 고기, 마당이 넓은 깨끗한 집은 개혁개방이 가져다준 풍요를 상징하는 듯 하다. 거실 탁자에는 설에 먹는 견과류와 사탕이 수북히 올려져 있다. 설을 맞는 농촌마을의 서정과 정취를 느끼는데 조금도 부족함이 없어보인다. 하지만 한꺼풀 들여다 보면 속내는 겉모습처럼 그렇게 낭만적이지 못하다.    

3남2녀의 자녀를 둔 초로의 청(程)씨는 부인과 단 둘이 녠예판 만두를 앞에 놓고 쓸쓸히 섣달 그믐저녁을 보낸다. 청 노인이 도시의 용접일로 벌어온 8000위안이 부부에게 그나마 큰 위안이다. “그까짓 자식들 안오면 그만이지”  청 노인은 섣달그믐 녠예판에 자식들이 하나도 나타나지 않자 이렇게 서운함을 드러낸 뒤 돈다발을 아내에게 내밀고는 연거푸 백주를 들이킨다.

5남매 자식들은 다음날 정월 초하루가 되서야 하나둘 얼굴을 드러낸다. 하지만 자식들은 만나자마자 부모한테 돈을 타내려고 혈안이고 결국엔 돈문제로 가족들간에 큰 불화가 빚어진다. 멋쟁이 여자친구를 데리고 베이징에서 온 둘째 아들 청위안은 대학원 논문때문에 선전 상하이 주하이 등 연해 발전지역을 시찰해야한다며 부모에게 손을 벌린다.

직장도 없이 빈둥거리는 철부지 막내 아들 청융 역시 여자친구에게 쓰려고 아버지에게 돈을 타내려 한다. 이래저래 심사가 편치못한 청노인은 이번에는 당초 결혼을 반대했던 둘째 딸 내외의 돈 자랑 때문에 자존심이 상한다. 

1991년 영화 궈녠은  농촌가정의 설쇠는 모습을 통해 인정이 메말라가고 물신숭배가 팽배한 사회상을 그리고 있다. 

내성적인 성격의 중학교 교사인 맏이 청즈는 아내가 시아버지 돈을 탐내는 것에 속상해한다. 그는 혼자서 퍼붓듯 술을 마신 뒤 아내와 실랑이를 벌이고, 다툼은 끝내 격한 싸움으로 번진다. 싸움통에  가족이 둘러앉았던 식탁이 뒤집어지면서 집안은 온통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청씨 집안의 유별난 설과 희로애락을 담은 영화 궈녠은 전형적인 허수이피옌(賀歲片 연말연시 설 명절 흥행을 겨냥한 작품)이다. 내용과 함께 제작시점으로 미뤄보면 처음부터 개혁개방의 폐해를 강조하는 정치적 목적성을 띤 영화라는 느낌이 든다. 이 영화는 제 4회 도쿄국제영화제 평심위 특별상수상을 수상했다.

돈 때문에 벌이는 형제들의 반목과 난투극에서는 얼핏 얼핏 ‘시장경제의 폭력성’이 엿보이기도 한다. 경제발전 과정에서 돈의 때가 묻은 사람들에게서 개혁개방전의 소박하고 따뜻한 인정은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게 됐다. 개혁개방은 비록 사람들의 손에 많은 돈을 쥐어줬지만 그 돈은 언제라도 사람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요물이 될 수 도 있다.

1978년 개혁개방 이후 중국에서는 계층간 불평등이 심화하고 경제과열에 물가가 치솟으면서 1989년 천안문 시위가 발생했다. 이로인해 개혁개방에 차질이 생기고 경제는 크게 후퇴했다. 이런 배경하에서 1990년 제작된 이 영화는 '사람에게 있어 돈이 전부가 아니다'는 점을 강조하며 개혁개방 반대론자들의 입장을 옹호하고 있다.

하지만 시대적 요구였던 개혁개방이라는 중국 현대사의 거대한 물줄기는 거기서 멈추지 않았다. 영화 궈녠이 상영된 이듬해인 1992년 덩샤오핑(鄧小平)은 '남순강화'로 다시 개혁개방에 불을 지폈고 중국은 고도성장과 함께 이전보다 더 빠른 속도로 돈이 세상을 지배하는 물신숭배의 사회로 접어들었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