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천주정(天注定)] 농민공 소외와 ‘성공의 위기”

  • 기사입력 : 2015년06월25일 16:39
  • 최종수정 : 2016년02월03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천주정(天注定)은 리얼리즘에 기초해 부조리한 중국 현실사회를 비판적 시선으로 조명한 영화다. 2013년에 개봉된 천주정은 중국 개혁개방과 성장의 눈부신 결실 이면에 어떤 부작용이 잠재돼 있는지, 중국사회의 약자인 농민공들이 사회적 멸시와 천대에 대해 어떤 극단적인 수단으로 저항하는지 보여준다. 한마디로 양극화와 농민공 문제 등 체제안정을 위협하는 뇌관의 심각성을 경고하고 있다.  66회 칸느영화제 최우수 각본상을 수상했고 뉴욕타임스의 2013년 10대 걸작영화에 선정됐다. 5세대 영화감독 장이머우를 잇는 중국 6세대 간판격 주자인 자장커 감독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 영화는 도시와 농촌의 갈등, 슈퍼갑(기득권층)의 행패와 소외 농민공들의 분노, 배금주의와 인간성 상실로 점철된 고성장 중국사회의 어두운 자화상을 적나라하게 고발한다. 개혁·개방으로 경제는 발전하고 도시는 화려해졌으나 농촌출신의 농민공들은 멸시의 대상일 뿐이다. 편법을 통해  '먼저 부자가 된 사람들'은 농민공들에게 온정을 베풀기 보다 조롱과 야유를 보내고 인권유린을 일삼는다.  농민공들은 부자들의 이런 행태에 적개심과 극단적 분노를 갖게되고 이는 다시 폭력과 강도 살인,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으로 이어진다. 과도하게 중국 사회의 어두운 면을 부각시켰다는 이유로 같은 농민공 영화  ‘베이징 자전거’ 처럼  중국본토에서 상영이 금지됐었다.   

'베이징자전거' 가 1990년대(농민공 1.5세대)를 배경으로 한데 비해 천주정은 1990년대 후반부터 영화 제작해인 2012년까지 비교적 최근의 농민공 문제를 다루고있다.  이 영화는 당대 중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후원하이’ ‘저우커화’ ‘덩위자오’ 3대 형사 살인 사건과 대만계 외자기업 폭스콘 종업원 연쇄자살 사건을 모티브로 해 제작됐다.  이들 4개 사건을 옴니버스형식으로 구성해  4명의 농민공 캐릭터들이 도시 생활에서 겪는 꿈과 좌절, 인간적 비애를 묘사하고 있다. 
    



첫번째 이야기속의 다하이(실제 후원하이 사건)는 마을 공동재산인 탄광을 외부 도시 자본(자오 사장)에 뇌물을 받고 빼돌린 부정한 촌장(村長 리장) 세력과 대항하다 외톨이가 된다. 다하이는 촌장의 부정을 규탄하고 정부 요로에 진정도 해보지만 중국인들 말처럼   '촌장도 권력자(別拿村長不當官)'이기 때문에 계란으로 바위치기격이 되고만다. 그는 마침내 사냥총을 들어 촌장과 촌장과 공모한 회계, 탄광 사장 등을 단죄한다. 대화에 나오는 중난하이와 기율검사위는 공산당의 상징으로 공산당 역시 부패문제에 대해 해결책을 내놓지 못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이는 권세를 가진 자(간부나 공무원)들이 1990년대 국유체체 개혁과정에서 부정한 수단으로 국유재산(인민공동 재산)을 헐값에 착복하고 이로인해 인민 불만이 팽배해진 세태를 묘사하고 있다. 자장커 감독의 고향이기도 한 산서(山西)성에서 실제 벌어진 이 사건은 14명의 희생자를 냈다.
    
이어지는 스토리는 중국 4대 직할시중 하나인 충칭(重慶)의 저우커화 연쇄 살인 사건을 소재로 했다.  영화속의 주인공  '산얼'은 고향에 부인과 아이를 남겨둔 채 도시를 떠도는 총잡이 농민공이다.  비정한 사회는 그를 살의가 가득한 위험한 유랑객으로 만들었다. 사회에 대한 웬지 모를 막연한 분노는 산얼을 눈하나 깜짝 않고 파리잡듯 살인을 일삼는 무도한 강도범으로 만든다.

모친의  칠순잔치를 위해 고향으로 돌아오지만 그에게는 이곳 역시 마음을 붙이고 살만한 곳이 못된다. 강 건너 부자 아파트 사람들이 쏘아대는 화려한 폭죽은 반대편에 사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박탈감과 위화감만 더해준다.  그는 강도에 사용할 더 성능 좋은 총을 구하기 위해 이웃나라 미얀마로 잠입하려 한다.   
    
세번째 이야기는 2009년 후베이 술집종업원 덩위자오가 안마를 받으러 온  불량배 같은 공무원 손님을 과도로 살해한 사건을 다뤘다. 영화속 주인공 샤오왕은 사우나 카운터로 일하는 여성 농민공이다.    
 
도시는 농민공에 대한 천대와 멸시, 배금주의가 만연하고 약자의 분노가 들끓는 세상이다.  '동물도 자아가 있어 자살까지 한다'는데, 샤오왕 같은 농민공에게는 인간이 누려야할 한치의 존엄도 허락되지 않는다.  샤오왕이 자신의 일은 카운터 계산원이라며 성 서비스를 고사하자 공무원 손님은 돈을 준다는데 왜 반항하냐며  돈다발로 샤오왕의 머리를 사정없이 내리치며 행패를 부린다.  분노가 폭발한 샤오왕은 품고 있던 과도를 꺼내 공무원 고객을 살해한다. 
      
마지막 에피소드는 대만계 다국적 기업인 폭스콘 공장의 농민공 종업원 연쇄 자살 사건을 다루고 있다.  이 사건은 2010년 무렵부터 국내 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끌었던 사건이다. 당시  IT 회사인 폭스콘에서는  현실을 비관하고 좌절한 청년 종업원들 자살이 끊이지 않아 중국사회에 큰 충격을 안겨줬다. 영화속의 주인공 샤오후이는 젊은 농민공으로서 돈에 쫓기고 고단한 삶에 치여 공장 기숙사 베란다에서 뛰어내려 자살로 생을 마감한다.  

이 영화는 경제 성공을 이끈 중국 공산당 정권의 앞날에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중국의 가장 큰 고민중 하나는 갈수록 심화하는 도시와 농촌, 빈부 양극화 문제다. 이는 경제 기적을 이룬 중국이 자칫 ‘성공의 위기’에 빠져 들수도  있는 주요 화근 거리중 하나다. 중국 부자들은 대부분 과거 권력의 언저리에 있던 힘있는 자들로서, 국유기업 체제 재편과정에서 장부조작과 부당한 비공개 정보 입수 등을 통해 국유재산을 헐값에  빼돌리는 방식으로 막대한 부를 축적했다. 

권세 있는 자들은 국유체제 개혁과정에서 마치 파이를 나누듯 국유재산을 헐값에 넘겨받아 부자가 됐다. 9억 농민과 2억 농민공을 비롯한 수억명의 도시 서민들은 파이를 나누는 향연에서 철저히 배제됐고 자연히 사회적 위화감도 커지고 있다.  이후 주가와 부동산 등 자산 가격이 치솟으면서 중국사회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은 한층 심해졌다. 

천주정에서 마을 탄광을 헐값에 인수한 자오사장이 자가용 비행기를 구입하는 가 하면, 그에게서 구전을 챙긴 사람들조차 아우디 6(중국사회 고급외제차의 상징)를 몰 정도로  큰 부자가 됐다.  중국 인민들의 불만은 경제발전과 사회의식에 비례해 점차 높아지고 있고 이는 영구집권을 노리는 중국공산당 일당 독재 체제의 최대 도전으로 떠오르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