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정무문] '동아병자' 조롱을 난타하는 중국무술의 빛나는 혼

  • 기사입력 : 2015년05월08일 16:41
  • 최종수정 : 2016년02월03일 1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중국(청나라)은 역사상 가장 부도덕한 전쟁으로 일컬어지는 아편전쟁(1839년~1841년)에 패배한 후 난징조약(1842년)에 따라 홍콩을 영국에 내주고 상하이를 비롯한 5개의 항구를 서구열강에 강제로 개항한다. 1972년 이소룡 주연의 ‘정무문(精武門)’은 난징조약의 산물인 상하이 조계의 풍경을 통해 패전의 결과가 중국인들에게 어떤 모욕을 안겨줬는지를 보여주는 영화다. 

영화 정무문에서 일본인 홍구무도장(倒起流 일본유도) 사람들이 희희덕거리며 정무문 도장에 던져놓고 간 액자속의 東亞病夫(동아병부, 아시아의 병자)라는 글귀는 수십년간 서방 열강의 눈에 비친 중국인들의 한심하기 짝이 없고 굼뜨고 무기력한 모습 그 자체였다.  

청말 서구 열강은 아편에 쩔어 신체가 쪼그라들고 정신이 쇄약해진 중국인들을 일컬어 아편귀신이라고 조롱했다. 1896년 한 영국인은 상하이에서 펴낸 영문잡지에서 이런 중국인을 ‘Sick man of East Asia’ 라고 표현했고, 나중에 이는 청말 사상가 양계초에 의해 ‘동아병부’로 번역돼 중국사회에 소개됐다. 무술 영화 정무문은  중국 역사 가장 치욕스런 시대를 상징하는 바로 이 동아병부를  모티브로 한 영화다.  

나폴레옹은 1800년대초  ‘중국은 잠자는 사자다. 사자가 잠을 깨면 세상을 놀라게 할 것이다’ 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는 약 200년 뒤의 중국에 대한 예언이라면 몰라도 아편전쟁 이후의 중국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얘기였다. 당시 중국은 찔러도 비명조차 못 지르고 최후를 맞는 늙고 병든 이빨 빠진 사자나 마찬가지였다.
 


수천년 문화의 중심국으로 자부해본 중국은 아편전쟁 시기부터 지난 1949년 10월 1일 중화인민공화국이 건립될 때까지 대략 100년동안 서구열강에 짖밟히고 형언하기 힘든 수모를 견뎌야 했다.  한국의 손기정선수가 참가해 마라톤 금메달을 획득했던 1936년 베를린 올람픽때 중국은 69명의 선수를 내보냈는데 메달을 하나도 따내지 못했다.  당시 한 서방신문은 어깨가 축 쳐져 돌아가는 중국선수단에 대해 또다시 풍자 만평으로  ‘동아병부’라고 조롱했다.
  
열강의 할거속에 중국이라는 나라가 ‘아시아의 병자’였다면 상하이 조계사회에서 중국인의 신분은 ‘강아지만도 못한’ 처지였다고 할 수 있다. 영화 정무문에서 조계의 한 건물 문지기는 안으로 들어가려는 주인공 천전(陳眞)을 제지하더니 출입문 옆에 설치된 ‘개와 중국인 출입금지(狗与华人不得入内)’라 푯말이 안보이냐고 면박을 준다.  

수위의 이 말은 중국인은 개처럼 비천한 신분이어서 자기 나라땅에 있는 이 건물에 발을 들일 수 없다는 뜻이었다.  그런데 이때 강아지 한 마리가 서양인 주인을 따라 보란 듯이 출입문안으로 들어간다.  천전은 중국인이 개만도 못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를 감추지 못한다. 
   
얼마전 중국의 한 초호화빌라 분양현장에 일반인 입장이 금지됐는데 이를 놓고 세간에서는 조계시절 모욕적인 구호를 패러디해 ‘개와 서민 출입금지’라는 말과 같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제국주의 점령지인 조계시절 겪었던 국가와 민족적 수모가 시대를 뛰어넘어 21세기 중국의 사회현상을 풍자하는 말이 됐다는 점이 흥미롭다. 

정무문의 시대적 배경인 상해 조계는 철저한 치외법권지대로 외국의 영사관은 지배자 계급이고 그 속의 중국 주민들은 피지배층이나 마찬가지인 신세였다.  영화에서 무도 도장 정무문은 중국의 혼과 전통 기백, 또는 자존심과 같은 셈인데 이런 정무문의 운명도 영국과 일본 미국 등 서구 열강 영사관 권력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비운을 맞은 것이다.  비록 자기나라 땅이지만 이미 빼앗겨 버린 그 속에서 중국인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숨쉬는 것을 제외하면 그리 많지 않았다. 

주인공 천전이 홍구무도장의 ‘동아병부’ 도발에 보복한 뒤 일본인들의 정무문 폐쇄 압박 등 사단이 벌어지자 정무문내에선 무도인의 사명과 애국의 방식을 놓고 잠시 논란이 벌어진다.. 당시 많은 중국인사회가 외세침탈에 대해 무관심 또는 소극적 대응, 적극적 저항 등의 세력으로 분열돼 있었음을 헤아릴 수 있는 대목이다. 이밖에도 중국인 출신의 조계 경찰, 적극적 친일과 소극적 친일. 머뭇거리는 대중, 사랑하는 이와의 소시민적 삶을 꿈꾸는 천전의 약혼녀에 이르기 까지 패전으로 무기력해진 중국 근대를 살아가는 백성들의 삶의 스펙트럼은 매우 다양하다는 느낌이다. 
   
정무문 주인공 천전은 천하제일의 정무문 권법인 미종권의 사부 후오위아쟈(곽원갑)의 사인을 우연히 엿듣게 되는데 이는 일본인들의 비열한 독살행위를 고발하고 불의에 대한 응징의 정당성을 강조하는 복선이라고 할 수 있다. 여 사제와의 사랑과 소박한 삶의 꿈도 사부 곽원갑의 살인자에 대한 복수의 일념으로 잠시 흔들린다.  일본의 만행에 대한 천전의 복수는 사람의 혼을 빼는 미종권과  쌍절곤을 통해 절정에 이른다.   
  
정무문 사람들은 결국 주인공 천전의 과단성있는 행동과 ‘이에는 이’식의 철저한 보복적 응징이 무도하고 흉폭한 일본에 맞서는 옳바른 방식이라는데 뜻을 같이하게 된다.  천전의 운명도 단원들이나 정무문의 운명도, 나아가 중국의 운명도 모두 남이 아닌 ‘나와 우리’가  적극적 저항으로 지키고 쟁취해야한다는 자각에 이르는 것이다.  
 
영화속에서 홍구무도장 사람들의 기생 파티와 요정의 미닫이 문에 매달린 붉은색의 ‘봄 春’ 자 장식은 외세에 짖밟혀 초라해진 중국 정신(혼)을 말해주는 상징물로 보여진다. 중국사회의 전통 색깔인  붉은색의 봄 춘자와 색정적인 무희의 춤 동작에서 중화의 시대정신이 갈갈이 희롱당하는 장면이란 생각이 든다.  

더욱이 기생파티에서 친일 앞잡이가 보이는 비굴함은 강아지 흉내를 내고서라도 우선 살고 봐야겠다는 혼란기 일부 중국인들의 기회주의적인 시대정신과 무기력한 삶의 태도가 반영된 결과로 보여진다. ‘지배자 일본’이 시키는 대로 ‘개에게 자비를 …’ 이라고 뇌까리며 기생의 가랑이 사이를 강아치처럼 기어나가는 친일 앞잡이의 비굴함은 아편전쟁 이후 근현대 중국이 경험한 100년 간의 치욕과 굴욕감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영화 정무문이 보여주듯 중국은 100여년전만해도 세계에서 가장 업신여김을 당하는 형편없는  나라였다.  100년 전이 아니라 불과 60여년전인 1948년 무렵 국공내전 말기만 해도 미국은 중국 공산당을  싹수가 없어 100년이 지나도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들수 없는 정치집단이라고 판단한 뒤, 상대인 국민당 장개석 군대에 대한 군사 지원을 포기했다. 이런 중국이 지금 세계사의 중심무대를 향해 굴기하고 있고 세계는 그런 중국을 G2라고 일컫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