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붉은 수수밭] 십팔리고개 순종인간들의 삶의 연가

  • 기사입력 : 2015년08월07일 11:27
  • 최종수정 : 2016년02월03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영화 ‘홍가오량(紅高粱, 붉은 수수밭)’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 중 하나는 붉은 색이 유난히 강조되고 있다는 점이다. 신부의 옷차림과 가마, 수수밭에 내리쬐는 강렬한 태양을 비롯해 천지가 온통 붉은 색이다. 심지어 본래 투명한 빛깔의 술인 백주(고량주)마저 붉은 술(적주)로 묘사되고 있다. 

중국인들은 전통적으로 붉은 색에 대해 '액운을 내쫒고 복과 재물을 불러오는 상서로운 색깔'이라고 여겼다.  현대 중국에서도 붉은 색은 공산 혁명을 상징하며 국기 색깔도 빨간 색이다. 영화에서 붉은 색은 광막한 수수밭과 어울려 마음껏 원시적 건강성을 발산한다. 

장이머우와 궁리 콤비의 비교적 초기 작품인 이 영화는 1930년대 항일전쟁시기 산동성 가오미(高密)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때는 아직 봉건사회의 풍습이 강하게 남아있던 시대다. 장이머우 감독은 아마 ‘붉은 색’ 이미지를 내세워  봉건사회로 부터의 해방, 항일전쟁과 공산 혁명의 승리를 표현하려 한 것인지도 모른다.  

이 영화는 1988년 제 38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출품돼 중국 영화사상 최초로 골든베어상을 수상했다. 당시 서방 영화계에서는 이 영화의 예술성 등에 대해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인공 위잔아오(내레이터 할아버지 장원)는 다듬어지지 않은 원시적 야성과 격정을 지닌 인물이다.  소문난 가마꾼인 그는 십팔리 마을 양조장 주인 리씨에게 강제로 시집오는 쥬얼 (내레이터 할머니 공리)의 가마를 메면서 그녀와 연분을 맺게 된다. 곧이어 리씨는 누군가(아마 위잔아오)에 의해 사망하지만 마을사람 누구도 이 일에 대해 관심을 두지 않는다.     
 
위잔아오는 쥬얼을 향해 ‘왕첸저우(앞을 향해 나가라)’ , 주저하지도 뒤돌아보지도 말고 굳굳이  앞을 향해 나가라고 노래한다.  고래고래 술 주정하는 듯 한 위잔아오의 이 노래는 마치 억압됐던 어떤 감정이 끓어오르는 것 처럼 구성지게 울려 퍼진다. 

‘붉은 수수로 빚은 술을 함께 마시자’는 대목은 교배주(신랑신부가 마시는 합환주)를 들자는 의미로 내가 너를 신부로 취하겠다는 러브 콜의 뜻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신부 쥬얼의 아버지는 이를 불순하고 고약한 노래라고 꾸짖는다.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 보면 이는 한 필의 노새를 받고 딸자식을 강제로 원치않는 곳에 시집보내는 악습을 규탄하고, 쥬얼에게  자유와 해방을 쟁취하라는 선의의 꼬득임이다. 위잔아오는 뜻한 대로 망망하게 펼쳐지는 대자연의 붉은수수밭 한가운데서 쥬얼과 정사를 치른다.  

영화의 주 무대인 십팔리 고개 양조장의 원주인 리씨가 죽고 새로 주인(장궤이)이 된 쥬얼과 일꾼들이 붉은 고량주로 소독 청소를 하는 것은 봉건 잔재를 지워버리고 새날을 연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영화는 리씨를 죽인 살인행위보다는 매혼(혼인이라기 보다는 돈으로 여자를 사는 행위)이라는 봉건적 악습의 폐해를 더 강조했다고 볼수 있다.  

영화 붉은수수밭에는 중국이 봉건시대를 뒤로 하고 항일 및 국공내전을 거쳐 새로운 세상을 향해 나간다는 메시지도 담겨 있다고 볼수 있다. 중국에서는 이 시기로 부터 대략 10여년후인 1949년 10월 공산당의 인민해방군이 국민당을 몰아내고 신중국, 즉 중화인민공화국을 세운다.  흥미롭게도 영화 주제가속의 왕첸저우(앞으로 나가라)라는 귀절 처럼 중국 국가(의용군 행진곡)에도 ‘첸진(앞으로 전진하다)’라는 말이 핵심 주제어로 등장한다.  

잠깐이니마 평화롭던 십팔리고개 양조장 마을 붉은수수밭에 돌연 트럭 등으로 중무장한 일본군대가 들이닥친다. 양조장을 떠나 항일열사로 활동하던 루오한은 일본군에 잡혀 죽임을 당한다.  쥬얼은  위잔아오와 모든 양조장 사람들을 격동시켜 붉은 수수밭을 침략한 왜놈들과 목숨을 건 투쟁에 나선다.  전쟁터로 음식을 나르던 쥬얼은 일본군의 총탄에 비운의 최후를 맞는다.   

 ‘엄마, 근심 걱정 훌훌 털어버리고, 좋은 말 타고 편안히 극락으로 가요’  쥬얼의 아홉살짜리 아들은 구슬픈 가락으로 쥬얼의 극락왕생을 기원한다. 봉건 구습과 참혹한 전쟁의 세상을 살다간 엄마에게 이제 자유롭고 행복한 세상으로 임하라는 염원이다.  아이의 이 노래는 십팔리고개 마을 붉은수수밭을 매개로 살아남은 자와 저승으로 떠난 사람 모두가 새로운 세상을 맞게 될 것이라는 암시이기도 하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