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중경삼림] 왕가위 감독의 눈에 비친 '홍콩의 고독'

  • 기사입력 : 2015년10월16일 16:48
  • 최종수정 : 2016년02월03일 1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영화 중경삼림이 보여주는 홍콩이라는 도시는 겉으로 드러나는 화려한 불빛과 달리 고독하고 쓸쓸한 곳이다. 홍콩은 전형적인 포스트모던의 특징을 지닌 도시다. 이 도시의 자유분방함은 외로움의 다른 표현이며 그 곳 사람들은 운명처럼 다가왔다가 홀연히 떠나버리는 사랑때문에 슬퍼한다. 사람들은 독백을 즐기거나 사물과의 대화에 익숙해 있고 늘 혼자서 인스턴트식품으로 끼니를 떼운다.   

영화 제목 중경삼림은 왕가위(王家偉) 감독이 홍콩에 와서 처음 묵었던 중경빈관(호텔) 에서 차용한 것으로, 정글을 뜻하는 약육강식의 세상 ‘강철삼림’과도 뜻이 닿아있다. 국제도시 홍콩은 온갖 인종과 언어, 날카로운 지하철 굉음과 철근 콘크리트로 뒤범벅 된 정글세계다. 홍콩반환(1997년)을 앞두고 1994년 제작된 중경삼림은 왕가위 감독의 눈에 비친 정글화된 홍콩과 그 곳 사람들의 사랑과 이별 고독을 묘사하고 있다. 

포스트모던의 도시 홍콩인들에게 외로움은 숙명과 같은 것인지 모른다. 중경삼림의 주인공 ‘경찰 223, 아무(금성무 분)’는 실연의 아픔을 잊기 위해 틈만나면 달리기를 한다. 그는 5년간 사귀다 헤어진 애인을 못잊어 괴로워한다. 통조림처럼 유통기한을 정해놓고 기다리지만 떠나간 사랑은 야속하게도 한달의 기한이 다되도록 돌아올 줄 모른다. 

‘경찰 223’은  “그녀에게 나는 유효기간이 다 된 이 통조림 같은 것일지 모른다” 고 한탄한다.  그는 홍콩이라는 쓸쓸한 도시의 고독한 자화상이다. 너무나 외로운 나머지 그는 강아지를 향해 “개는 인간의 가장 친한 벗이라는데 왜 슬픔을 함께 나눌 수 없냐”고 중얼거린다. 

“옷깃을 스치고 지나가는 낯선 사람끼리 만나서 사랑할 수 있을까”  무료한 나머지 그는 어느날 술집에 죽치고 앉아 처음 들어오는 여자와 사랑을 하겠노라고 다짐을 하는데, 실제로 그는 이 자리에서 56시간전 어깨를 스친 운명의 여인 린칭샤(林靑霞)를 만난다.  

한밤중 가발과 선글라스에 레인코트를 걸친 괴상한 차림의 여자, 임청하는 정글의 음지에서 활동하는 마약 밀매 중개업자다. 그녀는 실연으로 괴로워하는 경찰 223에게  “사람은 쉽게 변한다. 오늘은 파인애플을 좋아하다가 내일은 다른 것을 좋아하게 될지 모른다”고 시크한 표정으로 위로한다. 정글의 킬러 같은 이 여자에게도 따스한 감성이 살아있다. 둘은 하룻밤을 같이 보낸다.  

여자(린칭샤)의 생일축하 메지지를 받은 경찰 223은 뛸 듯이 기뻐한다. 사랑에 유효기간이 있다면 1만년으로 하고 싶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린칭샤는 권총으로 배신한 조직원(인도인 마약 운반책)을 살해하고 경찰 223곁을 떠나 버린다. 


    
경찰 223과 패스트푸드점에서 옷깃이 스친 아페이(王菲 왕페이)는 7시간후 다른 남자 ‘경찰 663( 梁朝偉 양차오웨이)’과 사랑하는 사이가 된다. 스튜디어스인 애인으로부터 버림받은 경찰 663에게는 세상 모든 사물이 슬퍼보인다.  그는 물이 뚝뚝 떨어지는 수건에 감정이입해 눈물을 흘리지 말라고 위로하며 고독한 자신의 영혼을 달랜다. 

경찰 663은 늘 혼자 패스트푸드 가게를 기웃거리며 샐러드로 끼니를 떼운다. 그는 샐러드에서 생선튀김으로 메뉴를 바꾸듯 애인이 떠나갔다며 쓸쓸해 한다. 경찰 663을 짝사랑하는 점원 아페이는 우연히 보관하게 된 열쇠로 663의 집을 몰래 드나들며 663 옛 애인의 흔적을 지워나간다.  어느날 이 사실이 들통나고 아폐이는 이 일로 663을 향한 짝사랑도 함께 들켜버리고 만다.  

아페이는 경찰 663의 데이트신청을 받게 되고, 두사람은 캘리포니아레스토랑에서 만나기로 하지만 사랑의 여신은 아직 둘이 하나가 되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아페이는 홀연히 미국으로 떠난다.  이곳 사람들 역시 만나야할 사람은 못만나서 애닯고 피해야할 사람은 만나서 괴롭다. 편의점에서 우연히 조우한 옛 애인과 그녀의 새로운 남자친구. 그리고 짙고 푸른 밤을 할퀴듯 뿌려대는 빗줄기는 그날따라 유난히 서글프고 처량하다. 
  
경찰 663과 아페이의 데이트 약속은 꼬박 1년이 지난뒤 실현이 된다. 스튜디어스가 돼 돌아온 아페이는 경찰복을 벗고 패스트푸드점을 꾸리는 ‘경찰 663’, 양차오웨와 해후한다. 둘은 번민과 외로움을 훌훌 털어버리고 오래도록 행복할 수 있을 곳을 행한 사랑의 여행을 준비한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