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흥국생명, GS칼텍스에 시즌 첫승 ... 삼성화재, 한국전력에 시즌 3전 전승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3라운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6:05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흥국생명이 이재영과 루시아의 33득점 합작을 앞세워 GS칼텍스를 제압했다.

흥국생명은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에서 GS칼텍스를 3대0으로 제압, 승점 3점을 추가해 승점 24점을 기록, 2위 현대건설(9승3패·승점 24점)을 따라붙는데 성공했다. 지난 1, 2라운드에서 GS칼텍스에 모두 패했던 흥국생명은 3라운드만에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흥국생명은 3라운드에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사진=KOVO] 2019.12.08 yoonge93@newspim.com

이날 흥국생명에서는 이재영이 20득점으로 맹활약했고, 루시아가 13득점, 김나희가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GS칼텍스에서는 러츠가 16득점, 강소휘가 13득점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팀은 끝내 패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 초반만 해도 러츠의 블로킹에 고전했지만, 김세영의 2연속 블로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여기에 강소휘가 리시브한 공을 김나희가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흥국생명은 첫 세트를 가져갔다.

흥국생명은 2세트에서 분위기를 이어갔다. 2세트를 5대0으로 앞서간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김미연의 득점포에 김다솔의 서브 득점 등 17대13으로 앞선 후 이재영과 루시아의 연속 득점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3세트에서 흥국생명은 김세영의 다이렉트 킬과 이재영의 오픈 공격이 성공되면서 15대11까지 달아났다. 탄력을 받은 흥국생명은 16대12로 앞선 상황에선 박혜현의 서브 에이스가 폭발한데 이어 김나희의 이동 속공도 코트에 내리 꽂히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남자부에선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같은날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대0(26-24 25-13 25-17)으로 제압했다.

이날 삼성화재에서는 산탄젤로가 16점으로 맹활약했고, 고준용이 블로킹 4개 등 10득점을 했다. 송희채와 박상하가 각각 9점씩 기록해 힘을 보탰다.

반면 한국전력은 손주상이 10점, 구본승이 9점, 김인혁이 8점을 올렸지만 패했다.

이로써 삼성화재는 올 시즌 한국전력에 3전 전승을 달렸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남자부에선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제압했다. [사진=KOVO] 2019.12.08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