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차성현 GS칼텍스 감독 "강소휘, 부상으로 벤치 대기...장기전 예상"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GS칼텍스 vs 도로공사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18:3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1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GS칼텍스 강소휘가 부상으로 도로공사전에서 벤치에서 대기한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2020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도로공사와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에서 "선수 보호 차원에서 강소휘 대신 권민지가 먼저 출전한다. 권민지에게는 좋은 기회고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사진=KOVO] 2019.12.04 yoonge93@newspim.com

강소휘는 지난 11월28일 현대건설전에서 손가락 부상을 당했다. 다행히 강소휘의 부상은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차상현 감독은 "웬만하면 내보내지 않으려고 한다. 수비 같은 기본 훈련을 했는데 공격 때 통증이 있어서 배제시켰다"고 말했다.

강소휘가 부상으로 벤치에 앉는 가운데 신인 권민지가 선발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권민지는 2019~2020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GS칼텍스의 지명을 받았다.

올 시즌 5경기에 출전한 권민지는 13득점을 기록했으며, 윙스파이커지만 블로킹 능력도 갖췄다. 

차상현 감독은 "권민지가 레프트 첫 선발 경기라 전력적으론 불리하다. 러츠가 어느 정도 성공률을 내느냐가 중요한 경기다"라고 강조했다.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은 "상대가 전력 누수가 있어도 제가 볼 때는 만만치 않은 팀이다. 강소휘, 이소영 선수가 없다 해도 나머지 들어오는 선수들이 잘 한다. 저희 약점인 이효희, 문정원의 블로킹을 어느 정도 바운드시켜 수비로 만드냐가 관건이다. 공격보다는 리시브에서 약점이 생길 것 같아서 그 부분을 공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아가 자기 몫 이상을 잘 해줬고, 팀을 위해 희생하는 마음도 있다. 감독으로서 많이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항상 누군가 다치면 전새얀을 넣었고, 그 역할을 했다. 수비가 조금 약한 것을 빼면 공격적인 부분도 잘 해왔다. 지금도 기회를 많이 주면 성장할 수 있는 선수임은 확실하다. 우리 팀 여건상 박정아, 외국인선수, 문정원이 있어 기회를 많이 주지 못했다. 지금 보니까 많이 성장한 것 같다"고 했다.

GS칼텍스는 현재 8승2패(승점 25)로 선두에 올라 있으며, 2위 현대건설(22점)에 3점 앞서 있다. 반면 한국도로공사는 승점 11점으로 5위에 그쳐 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 [사진=KOVO] 2019.12.04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