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박정아 23득점' 한국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4위… 한국전력은 3연패 탈출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21:2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2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꺾으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마쳤다.

프로배구단 한국도로공사는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2라운드 5차전에서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대1(25-19 25-20 25-23 25-22)로 꺾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획득한 도로공사는 3승7패 승점 11점으로 KGC인삼공사(4승5패 승점 9점)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반면 흥국생명은 연승을 이어가지 못하며 3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박정아가 맹활약을 펼쳤다. [사진= KOVO] 2019.11.26 taehun02@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정대영이 물오른 득점 감각을 뽐냈다. [사진= KOVO] 2019.11.26 taehun02@newspim.com

외국인 선수 두 명이 모두 결장한 양팀은 국내선수들이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도로공사는 박정하가 블로킹 3개를 포함해 23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전새얀은 17득점을 올렸고, 배테랑 정대영이 물오른 속공 능력을 뽐내며 15득점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블로킹 3개를 포함해 23득점, 김미연이 13득점으로 분전했으나 수비에서 흔들리며 패배했다.

1세트 초반 도로공사는 상대 범실과 박정아, 문정원의 연속 공격에 힘입어 7대2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이주아의 속공과 이재영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2점차까지 13대15 2점차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상대 서브 범실과 전새얀의 블로킹으로 앞서간 뒤 이세빈의 연속 서브득점으로 20점을 점령했다. 이후에는 흥국생명의 이재영과 조송화의 서브 범실로 도로공사가 25대19로 1세트를 가져왔다.

양팀은 2세트에 들어서자 한 점씩 주고받는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흥국생명은 이주아의 이동공격과 김미연 블로킹 등 연속 득점을 엮어 19대13으로 앞서갔다. 도로공사는 이원정의 블로킹과 문정원의 서브 득점을 엮어 2점차까지 추격했으나, 흥국생명은 김미연의 블로킹으로 세트포인트를 점한 뒤 이재영의 마무리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도로공사는 3세트에서 박정아의 퀵오픈과 최민지의 연속 블로킹, 흥국생명의 범실을 엮어 4대0 리드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신인 박현주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분위기를 전환한 뒤 김미연의 시간차 공격, 도로공사의 범실을 엮어 10대10 동점을 만들었다.

20대20에서는 도로공사가 전새얀과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우위를 점했다. 이어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김미연의 공격으로 추격을 시도했으나, 도로공사가 끝까지 리드를 지키며 3세트를 25대23으로 따냈다.

4세트에서도 물러설 수 없는 접전을 이어갔다. 도로공사는 정대영의 속공을 적극 활용하며 16대14로 리드를 잡았지만,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더불어 박현주를 필두로 끈질기게 추격한 끝에 김미연의 득점으로 19대19 동점을 엮었다.

도로공사는 22대22로 맞선 상황에서 정대영의 속공으로 리드를 잡은 뒤 전새얀의 백어택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 흥국생명 이재영의 범실로 25대22 승리를 거뒀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전력 가빈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사진= KOVO] 2019.11.26 taehun02@newspim.com

남자부에서는 한국전력이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대1(20-25 25-21 25-17 25-23)로 꺾고 3연패를 탈출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한 한국전력은 3승8패 승점 11점으로 6위를 지켜냈다. 반면 KB손해보험은 개막전 이후 11연패에 빠지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국전력은 외국인 용병 가빈이 서브 2개와 블로킹 6개를 포함해 39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여기에 김인혁과 구본승이 각각 11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