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김학민 22득점' KB손해보험, OK저축은행 꺾고 12연패 탈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20:4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20: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B손해보험이 기나긴 연패의 늪에서 벗어났다.

프로배구단 KB손해보험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2차전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0(25-23 27-25 25-23)으로 꺾었다.

지난 10월15일 개막전에서 한국전력을 꺾은 뒤 무려 12연패에 빠졌던 KB손해보험은 수비에서 압도적인 활약을 펼치며 49일 만에 승리를 수확했다. KB손해보험은 2승12패 승점 11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반면 OK저축은행은 4연패에 빠졌다.

이날 김학민은 서브 1개와 블로킹 1개를 포함해 22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민은 블로킹 2개와 14득점, 박진우도 6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B손해보험이 12연패를 탈출했다. [사진= KOVO] 2019.12.03 taehun02@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B손해보험 김학민이 맹활약을 펼쳤다. [사진= KOVO] 2019.12.03 taehun02@newspim.com

1세트 초반 OK저축은행은 상대 범실과 한상길의 서브에이스, 전진선의 블로킹을 엮어 9대4로 앞서갔다. 그러나 KB손해보험은 한국민의 서브에이스로 분위기를 바꾼 뒤 김홍정의 블로킹과 황택의의 서브 득점으로 1점차까지 따라붙었다.

KB손해보험은 박진우의 블로킹으로 23대23 동점을 만든 뒤 OK저축은행 리베로 조국기의 범실로 매치포인트를 따냈다. 이어 조재성의 오픈 공격을 김홍정이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1세트를 가져왔다.

기세가 오른 KB손해보험은 2세트에 들어서자 김학민의 공격력이 살아나며 12대9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외국인 용병 레오를 투입하면서 분위기를 바꾼 뒤 한국민과 송명근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16대15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KB손해보험은 상대 범실로 동점을 엮은 뒤 김학민과 한국민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앞서갔지만, OK저축은행 역시 끈질기게 추격하며 듀스를 만들었다. 이후 OK저축은행은 레오와 이민규의 연속 범실로 2세트 마저 내줬다.

3세트에 들어선 KB손해보험은 초반 범실을 범하며 4점차까지 벌어졌지만, 김홍정의 오픈 공격과 레오의 범실, 김정호의 백어택까지 성공하며 16대14 리드를 잡았다. OK저축은행은 조재성이 맹활약을 펼치며 동점까지 만들었으나, KB손해보험 한국민과 김학민이 연속 득점을 올리며 매치포인트를 점했다. 이어 OK저축은행 한상길의 서브 범실로 3대0 완승을 거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