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비예나 27득점' 대한항공, 이틀만에 선두 복귀... OK저축은행은 5연패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21:2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2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대한항공이 이틀만에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대한항공은 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서 OK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1로 제압,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이날 대한항공 비예나는 27득점을 기록해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대한항공이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사진=KOVO] 2019.12.06 yoonge93@newspim.com

이날 대한항공은 1세트부터 상대팀과 듀스 승부를 벌였다. 대한항공은 22대22 동률 상황에서 비예나의 백어택과 김규민의 블로킹 성공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들었지만, 송명근의 백어택과 비예나의 공격 범실로 듀스에 접어들었다. 결국 27대27 상황에서 OK저축은행은 송명근의 블로킹 성공에 이어 대한항공의 범실로 1세트를 가져갔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2세트부터 내리막길을 걸었다. OK저축은행은 2세트에서 레오를 앞세워 분위기를 가져갔으나, 대한항공이 끌려다니는 상황에서 공인구 문제로 경기가 잠시 중단됐다.

대한항공 세터 유광우는 2세트 5대6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서브를 준비하다 공이 다른 것 같다고 지적했다. 경기는 진행됐지만, 박기원 감독이 공을 심판석으로 가져가 경기구에 문제가 있다고 강력히 항의했다. 이에 권대진 심판은 "우리는 지급 받은대로 가져왔다. 왜 우리보고 뭐라 하냐"며 언성을 높였고, 이에 박기원 감독은 "공인구가 아닌 것으로 시합 운영하는 것은 누가 컨트롤하냐. 감독이 해야 하냐"라며 운영 미숙을 지적했다.

혼란 속 속개된 경기에서 대한항공은 연속 4득점에 성공해 흐름을 되찾았다. 대한항공은 25대14로 격차로 벌려 첫 세트스코어를 가져갔다.

3세트에서도 OK저축은행의 부진은 이어졌다. 그 사이 대한항공의 김규민, 비에나, 곽승석, 정지석 등이 고루 득점에 가세하며 점수차를 벌린 끝에 팀은 또 다시 25대14로 세트스코어를 가져갔다.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역시 주전의 고른 활약 속에 리드를 지켜 25대19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승점 3승을 기록해 이틀만에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반면 OK저축은행은 이번 경기 결과로 5연패 수렁에 빠졌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