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도로공사, GS칼텍스 꺾고 4위 점프... 우리카드는 '최다' 6연승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GS칼텍스 vs 도로공사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21:43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2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선두 GS칼텍스를 제압, 단독 4위로 올라섰다.

한국도로공사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서 세트 스코어 3대1로 승리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선두 GS칼텍스를 제압, 단독 4위로 올라섰다. [사진=KOVO] 2019.12.04 yoonge93@newspim.com

승점 3을 추가한 도로공사는 이날 승리로 4승8패(승점 14점)를 기록, KGC인삼공사를 제치고 단독 4위로 올랐다. 반면 리그에서 선두에 올라 있는 GS칼텍스는 8승3패로 2위 현대건설과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이날 도로공사의 박정아는 26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전새얀이 20득점, 하혜진이 13득점, 그리고 문정원이 12득점을 보태 팀을 지원했다.

반면 GS칼텍스에서는 이소영과 강소휘가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어려운 경기를 치렀다. 러츠가 36득점을 폭발해 개인 통산 첫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이날 GS칼텍스는 한수지와 러츠를 중심으로 1세트 리드를 잡았다. 강소휘, 이소영 등이 부상으로 벤치에 대기한 가운데 권민지, 박혜민도 공격을 펼쳤다. 그러나 GS칼텍스는 23대19 상황에서 5연속 실점을 범했고, 한국도로공사에 역전을 허용했다. 러츠의 블로킹으로 듀스에 접어든 끝에 GS칼텍스는 권민지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2세트부터 본격적인 반격에 나섰다. 도로공사는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와 하혜진, 전새얀의 공격을 앞세워 15대9까지 달아났다. 잦은 범실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이세빈이 절묘한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킨 뒤 문정원이 서브 에이스로 쐐기를 박았다.

3세트서 도로공사는 흐름을 이어갔다. 도로공사는 러츠를 막지 못하며 7점을 연속으로 실점 했지만 문정원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흐름을 뒤집었고, 24대23에서 러츠의 백어택이 네트에 걸려 세트 스코어를 따냈다.

도로공사는 4세트를 수월하게 가져갔다. 19대11에서 상대 범실로 20점을 올린 도로공사는 박민지의 서브 때 23-20까지 추격을 당했지만 상대 범실과 전새얀의 쐐기 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남자부에서는 우리카드가 펠리페를 앞세워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을 세웠다.

우리카드는 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에서 삼성화재에 3대2로 승리, 창단 이후 최다 연승인 6연승을 질주했다.

이 경기서 펠리페는 양팀 최다 35득점을 기록, 트리플 크라운으로 화려한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우리카드가 펠리페를 앞세워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을 세웠다. [사진=KOVO] 2019.12.04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