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우한 의료진이 찾은 국산 웨어러블 카메라, "활용 분야 무궁무진"

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 "글로벌 No. 1 될 것"
보안용 '넥스360'‧개인 VR '핏360', 두 손 자유롭고 비대면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09:09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로 비대면 진료와 원격 의료가 이슈로 떠오르면서 웨어러블 360° 카메라를 개발한 스타트업 링크플로우가 주목받고 있다.

링크플로우의 웨어러블 카메라는 보안용인 'NEXX360(넥스360)'과 개인의 가상현실(VR) 영상 촬영용 'FITT360(핏360)'이 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가 서울 강남구 논현로2길 링크플로우 본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5.21 justice@newspim.com

2016년 11월 삼성전자에서 스핀오프 해 링크플로우를 창업한 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는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갔는데, 경치를 사진으로 찍으니 잘려서 다 담아내지 못해 아쉬웠다"며 "경험했던 것을 다 담을 수 있는 카메라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기획하게 됐다"며 웨어러블 카메라를 개발하게 된 계기에 관해 설명했다.

'핏360'은 넥밴드형 360° 카메라로, U자 형태의 헤어밴드를 목에 거는 것이라 두 손이 자유롭다. 3개의 카메라가 장착돼 있으며, 약 1시간 연속 촬영이 가능하다. 촬영된 영상은 자동으로 합성돼 360° 영상으로 저장된다.

김용국 대표는 "다른 360도 카메라는 손잡이를 잡아야 하지만, '핏360'은 목에 거는 형태"라며 "격리병동의 원격 의료와 면회뿐만 아니라 부동산에서의 비대면 360도 매물 소개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넥스360'은 4개의 카메라가 장착된 산업용 360° 카메라로, 허리에 착용한다. 저조도 카메라가 있어서 어두운 곳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며, 2m 내 사람도 인식한다.

김용국 대표는 "얼굴인식 솔루션과 연동할 수 있어 공항 등에서 테러리스트 얼굴을 등록해 자동 검출할 수 있다"며 "보안회사의 수요가 많은데, 실제로 롯데월드타워 대테러팀 요원이 보안용으로 착용하고 있으며, 중국 보안회사와도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넥스360'은 설치와 제거에 큰 비용이 들어 CCTV를 달지 못하는 건설현장 등에서 사용 가능한 장점이 있다. 김 대표는 "사각지대 없이 촬영할 수 있어 안전사고 대응과 작업관리, 보안 등 산업 현장을 관리하는 데 용이하다"고 덧붙였다.

'핏360'은 원격의료 수요가 높은데, 최근 중국 우한 의료진의 원격 환자 회진을 위해 110억 규모의 2만 대 수수 계약을 하는 성과를 얻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가 보안용 웨어러블 카메라 'NEXX360(넥스360)'을 착용한 후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2020.05.21 justice@newspim.com

김용국 대표는 "중국 우한 지역 병원에서 의료진이 방호복 입고 환자 회진을 하기도 하지만, 어려움이 많다"며 "의료진이 환자와 비대면 진료할 수 있는 기술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소통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데, 의료뿐만 아니라 해양안전, 응급구조, 화재 감식, 방문 요양 등에서 웨어러블 카메라의 수요가 커지는 만큼, 링크플로우는 자사 웨어러블 카메라를 현재 모델에서 무게와 사이즈 줄이고 카메라 해상도를 높여 출시할 계획이다.

김용국 대표는 "웨어러블 카메라는 스포츠에서 심판 중계 및 판정에도 사용할 수 있으며, 바쁜 아내를 대신해 남편이 쇼핑하며 제품을 보여주는 원격 쇼핑 등 활용 분야는 무한하다"며 "기존의 사업 영역은 공고히 다지고, 신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넘버1이 되겠다"고 강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