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대통령 '스타트업 적극 지원' 약속…중기부 "신산업 집중 투자"

14일 대통령 주재 '차세대 글로벌 청년스타트업 간담회' 개최
벤처‧스타트업 성장 엔진…'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계획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5:06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서울 강남구 나라키움청년창업허브에서 대통령 주재 '위기를 기회로, 차세대 글로벌 청년스타트업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혁신 스타트업의 과감한 도전을 격려,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약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담화를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 도약을 약속한 이후 첫 현장 행보다. 중기부는 디지털로 무장한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경제모델을 개척하고 선점하는 '대한민국 경제의 주역'이라는 점을 확고히 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0.05.12 photo@newspim.com

중기부에 따르면, 정부의 과감한 정책적 지원에 따른 구체적인 성과가 속속 나타나고 있으며,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은 우리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해 왔다. 지난해 벤처투자는 약 4조3000억 원으로, 2018년 대비 25% 증가하면서 역대 최초로 4조 원의 벽을 돌파했다.

2017년 이후 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인 유니콘 기업이 8개가 신규 출현해 현재 총 11개로 세계 6위가 됐다. 특히 기업가치 1000억 원 이상의 예비 유니콘 기업군도 2017년 115개에서 지난해 235개로 약 2배가 증가했다.

중기부는 또 지난해 한 해 동안 신설법인이 10만9000개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벤처 4대 강국으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 과정에서도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경제모델을 선도할 수 있는 역량과 가능성을 입증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확진자의 동선 정보를 제공하던 '코로나맵'과 마스크 부족으로 국민들이 줄을 설 때 마스크 재고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마스크맵'은 스타트업의 작품이었다.

또 씨젠, 솔젠트, 코젠바이오텍, 휴온스, 젠큐릭스 등 바이오 벤처기업 군단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진단시약과 키트를 조기 개발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했고, 세계에서 수출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에 소재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인 ㈜씨젠을 방문해 천종윤 씨젠 대표로부커 시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청와대 ] 2020.03.25 photo@newspim.com

최근 벤처투자 흐름을 보더라도,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했지만, 바이오·의료, ICT 서비스 업종 등은 각각 33.9%, 24.0% 증가했고,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 중에서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21.7%가 증가했다.

주요 증가 분야는 물류·유통(195억 원, 226.0%↑), 스마트 헬스케어(599억 원, 187.3%↑), 스마트 비즈니스&금융(622억 원, 157.7%↑)이다.

또 비대면 분야의 기업 당 평균 고용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의 평균고용 27.2명보다 높은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최근 3년 비대면 분야의 벤처투자는 2017년 8000억 원에서 지난해 1조7000억 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고, 이들 기업의 고용도 약 2만7000명에서 4만7000명으로 늘어나면서 약 2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를 투자를 10억 원당 고용 수치로 비교하면, 대면 분야(3.6명)보다 비대면 분야가 1.9명 높은 5.5명으로 나타났고, 이는 비대면 분야가 벤처투자 대비 고용 창출 효과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한편, 상장사 중 벤처확인 이력 있는 혁신기업의 고용도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벤처확인을 받은 적이 있거나 벤처기업인 상장사 770개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총 13만 5169명을 고용(기업당 175.5명), 지난해 1분기 대비 1265명(0.9%), 지난해 말 대비 2359명(1.8%) 고용이 증가했다.

주요 증가 분야는 의료·바이오, 온라인·게임, 네트워크·보안 등으로 코로나19 영향 속에 주목받는 기업들의 고용증가가 뚜렷했다.

오늘 간담회에서 정부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새로운 경제질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한민국을 대표할 상징적 펀드인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위 펀드는 언택트·온라인, AI·빅데이터, 바이오 등 코로나19 이후 부각된 신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기 위한 펀드로, 모태펀드와 더불어 멘토기업 등 민간자본이 조성단계부터 참여하는 민관 공동펀드 방식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5.13 pangbin@newspim.com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정조준하는 대규모의 투자펀드가 질 좋은 디지털 일자리를 만드는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에 중점적으로 공급된다면, 머지않아 대한민국이 세계시장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주력이 되어 세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혁신 경제모델을 만들면서 기존의 전통 제조업의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도 역점을 둬 혁신과 상생이 어우러지는 디지털 강국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