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비대면 K스타트업 저력 전세계에 알린다"..컴업2020 조직위 출범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등 22명 조직위원 위촉
Social System ·Work ·Life 주제로 12개 세션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05월20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0일 1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Meet the Future-Post Pandemic"(포스트코로나시대를 한발 앞서 만나자)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11월 서울 '컴업(COMEUP) 2020' 조직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스타트업 민간지원기관 VC(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 정부기관 미디어 등 6개분야를 대표해서 22명이 참여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등 스타트업 생태계를 대표하는 22명으로 구성된 컴업2020 조직위원회가 20일 출범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20.05.20 2020.05.20 pya8401@newspim.com

20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한화드림플러스강남에서 '2020년 컴업(COMEUP) 조직위원회' 출범식이 열렸다. 컴업2020 조직위는 민간(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과 공공(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공동위원장 아래 프로그램(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 운영(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홍보(김광현 창업진흥원장) 등 3개 실무분과를 두고 있다.

코로나19를 고려해서 행사는 '비대면·온라인'중심으로 진행하면서 오프라인를 결합한다. 특히 일상화되고 있는 언택트 환경을 적극 반영하여 ▲라이브 생방송 ▲스타트업 디지털 부스 ▲온라인 컨퍼런스·IR피칭(스타트업 창업가가 자신의 사업 아이템을 투자자에게 설명) 등을 집중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위원장으로 위촉된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컴업2020 슬로건을 'Meet the Future-Post Pandemic'으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한발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이같은 방향아래 김 공동위원장은 ▲Social System ▲Work ▲Life를 3대 주제로 정했다. 3개 대주제마다 4개씩 세부 섹션을 기획하여 총 12개 섹션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들 행사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스타트업의 눈으로 조망하겠다는 설명이다.

이날 조직위원회가 공식 출범한 컴업(COMEUP)은 국내 최고의 권위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킹 행사다. 지난해부터 핀란드의 슬러시(Slush)나 미국의 테크크런치(Tech Crunch) 등과 같은 세계적 스타트업 축제로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로 '컴업(COMEUP)'이란 브랜드로 론칭했다.

지난해 행사에는 4900명의 스타트업과 650명의 벤처캐피탈들이 참가했다. 유튜브 등으로 전세계 61개 국가에서 2만1000여명이 참관했다. 특히 2016년 창업한 플렉서블 배터리 스타트업인 리베스트(김주성 대표)는 지난해 컴업 '프론티어 세션'에서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박영선 장관은 축사를 통해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핵심 주역으로 활약해야 우리나라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며 "올해 컴업을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주제와 방식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최한다면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의 모범적 성공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컴업2020은 오는 1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자세한 사항은 컴업 공식 홈페이지(www.kcomeup.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