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홍승훈의 리턴즈] 레전드 '강방천'의 주식보는 법②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1:1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6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1편에 이어)

그럼 어떤 기업을 사야할까요. 강 회장은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목합니다. "2008년 이전과 이후 세상이 완전히 바뀌었어요. 2008년 이전, 기업이 사람과 돈, 땅을 활용해 제품을 만들어냈다면 2008년 이후 디지털네트워크가 등장합니다. 스티브 잡스의 스마트폰을 계기로 하드웨어 혁신을 거쳤고 이후 플랫폼 혁신이 이뤄졌습니다. 그리고 앞으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혁신이 산업을 이끌 겁니다."

 

그는 소위 동학개미의 움직임을 격려하면서도 삼성전자 몰빵은 경계합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혁신을 이뤄낼만한 혁신 IT기업을 긍정적으로 봅니다. 다만 테슬라가 단순한 전기차 회사가 아닌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으로 인정받듯 향후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건 IT기업만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자동차, 의료, 바이오 등 비IT기업의 잠재력도 충분히 있다는 판단입니다. 물론 동시에 강 회장은 이들 기업의 리스크에 대해서도 지금 열심히 스터디 중입니다. 예컨대 테슬라 창업자 앨런 머스크(Elon Reeve Musk)의 우주산업 리스크, 뭐 이런 것들 말입니다.

이런 점에서 보면 에셋플러스 펀드가 최근 1년 열심히 사모은 카카오에 대한 이유가 살짝 엿보입니다. 카카오 매집에 대해 강 회장은 이렇게 말합니다. "어떤 사업을 할때 누가 잠재적 경쟁자일까 생각하면 항상 부딪히는게 카카오였습니다. 금융, 운용, 의료 뭘 하든."

여간해선 타사와의 공조를 꺼리는 삼성이지만 이미 삼성화재는 카카오와 합작으로 온라인손해보험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 SK텔레콤이 지분교환의 방법으로 카카오와 결국 전략적제휴를 맺은 것만 봐도 이 기업의 미래를 점쳐볼 수 있겠지요.

다만 강 회장은 국내보단 해외에 훨씬 많은 기회가 있다고 봅니다. "저금리 시대에 배당수익률만으로도 주식투자는 매력적입니다. 다만 한국은 꿈이 없는 산업구조입니다. 한국의 혁신은 진화의 속도가 떨어져요. 코스피는 2100~2250선이 적정 수준입니다. 반면 글로벌리(globally) 건강하고 비즈니스모델이 훌륭한 기업이 정말 많습니다. 자산의 절반은 해외투자로 배분해야 합니다. 특히 세금이슈를 생각하면 연금자산은 국내보단 해외주식으로 채울 필요가 있어요."

2008년 금융위기 직전 설정된 에셋플러스 공모펀드만 봐도 그렇습니다. 글로벌리치투게더펀드의 경우 최근 급락장에도 불구하고 10년 수익률이 209%에 달합니다. 차이나리치투게더 역시 80% 수익률입니다.

요즘 원유에 투자하는 개인들이 급격히 늘었는데요. 강 회장은 이에 대해 비관적입니다.

"빅 트렌드를 봐야합니다. 탄소를 함유한 에너지는 기축 에너지의 자리를 상실할 겁니다.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를 주목해야죠. 전기차도 메인이 아닐 수 있어요. 원유의 기축 지위는 시간문제라고 봐요."

다만 그는 기본적인 원유 가격은 유지될 것으로 봅니다. 생필품 등 기본적인 수요가 있기 때문이지요. 적정 유가수준에 대해선 10~30달러 수준을 그는 예상합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사진기자 =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경기도 판교에 있는 리치투게더센터에서 인터뷰를 하던 중 환하게 웃고 있다. 2020.04.27 pangbin@newspim.com

부동산 버블 붕괴 가능성도 열어뒀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된 언택트 시대 때문입니다. "그 다음 위기는 부동산발 위기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요.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면서 상가 공실률이 올라가고 부동산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2008년 펀드 직판(직접판매)을 업계 최초로 강하게 주장하며 은행, 증권사 등 금융투자업계의 미움을 받았던 강 회장이었는데요. 하지만 최근 DLF와 라임펀드 사태 등 묵직한 금융 이슈가 터지면서 신뢰를 잃어가자 에셋플러스 외에도 몇몇 운용사를 중심으로 직판 트렌드가 재차 시도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강 회장은 다시한번 소신을 드러냅니다.

"펀드는 직판이 맞아요. '인기 있는 펀드'와 '좋은 펀드'는 다릅니다. 그런데 좋은 펀드를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곳은 해당 운용사밖에 없어요. 수십, 수백개 상품을 취급하는 판매사가 좋고 나쁨을 판별하긴 어렵습니다. 특히 판매사가 수수료 수익 등 자기 이익을 우선시할 경우 소비자 이익을 해칠 여지도 큽니다. 그간 펀드투자로 손실을 본 것도 이런 이유일 겁니다. 대부분 판매사들은 시장이 많이 오를때 펀드를 팔거든요. 그때가 팔기 쉬우니까. 지난 15년간 펀드를 그렇게 팔았습니다. 그래서 고객이 펀드에서 빠져나간 겁니다."

투자 인사이트를 얻는 특별한 방법은 있을까. 평소 상식과 상상력, 그리고 현상에 대한 남다른 해석을 강조해온 그는 이렇게 조언합니다.

"일단 사실로부터 출발하세요. 다만 그 사실을 의심하고 달리 해석해보는 시도가 중요합니다. 그러면서 자기만의 가설을 만드세요. 그리고 머리 속에서 계속 충돌시켜봐야 합니다. 주식의 가치와 가격을 두고선 때론 망원경으로, 때론 현미경으로 봐야 합니다. 그러면 앞서 세워둔 자신의 가설이 맞는지 안맞는지 어느정도 판단이 서고, 관점도 생깁니다. 이를 지속해 가야 합니다. 아니면 지금같은 복잡계에서 급류에 휩쓸릴 수 있습니다. 그런 연습이 필요합니다."

deerbea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