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홍승훈의 리턴즈] 레전드 '강방천'의 주식보는 법①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1:1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6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창빈 사진기자 =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경기도 판교에 있는 리치투게더센터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4.27 pangbin@newspim.com

[서울=뉴스핌] 홍승훈 선임기자 = 주변 지인들을 보면 이번 폭락장에서 주식투자를 해 짭짤한 수익을 낸 이들이 꽤 눈에 띄는데요. 지금까진 다행입니다만 이제 막 주식에 빠진 이들의 2~3년 뒤 모습을 상상해보면 걱정이 앞섭니다. 첫 투자, 그것도 단기에 큰 수익을 냈으니 얼마나 좋을까요. 주식투자가 쉬워 보이고 기대도 크겠지요. 투자금도 더 많아질 것 같습니다. 수십년 고수도 언제든 당하는 곳이 주식시장인데 향후 예측불허의 변동성 장세에서 초보들이 과연 성공투자를 이어갈 수 있을까요. 조그만 성공이 커다른 실패를 낳는 법이지요. 로스컷은 제대로 할 지, 물타기로 의도치 않은 장기투자자가 되지는 않을 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주식 레전드로 불리는 강방천 회장(60, 사진)을 만나 투자 공부를 해볼까합니다.

가치투자 1세대인 강 회장은 과거 펀드매니저로 시작해 투자회사 오너에 이른 증권가 샐러리맨 신화의 주인공이지요. 투자철학이 좀 다르긴 했지만 박현주(현 미래에셋그룹 회장), 권성문(전 KTB투자증권 회장) 등과 함께 1997년 외환위기를 전후해 주식투자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그는 외환위기 당시 1억원으로 2년도 안된 기간에 150억원을 벌었는데요. 그 돈으로 투자회사(에셋플러스자산운용)를 만들어 지금까지 현장을 뛰고 있습니다. 2013년 스웨덴 맨티코어캐피털에서 꼽은 '세계의 최고 투자자 99명'에도 선정됐는데요. 당시 함께 꼽힌 이들이 벤자민 그레이엄, 존 템플턴 등 전 세계 최고의 투자고수들입니다.

 

그런 그가 최근 코로나19 파장에 따른 증시급락 초기이던 지난 3월9일 투자자 서신을 띄웁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2년만의 서신이어서인지 큰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당시 대부분 전문가들이 시장을 떠나라고 외칠때 그는 '역발상'을 강조합니다. 주식을 살 때라는 것이었지요.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받은 시장이 오히려 ▲공급과잉을 유발한 부실기업 구조조정 기회가 될 것이고(특히 중국) ▲코로나 이후 보복적 소비에 대비한 투자 기회이며 ▲이에 따른 일등기업 투자를 하라고 외쳤습니다. 당시 1900선 턱걸이 수준이던 코스피는 이후 급전직하해 1500선 아래로 내려갔다 단기 급반등해 현재 1900선에 있습니다. 한달 반 남짓 지난 지금, 중간평가를 하자면 강 회장의 당시 투자판단은 상당부분 적중한 셈인데요. 그는 이런 시장 전개를 예견했을까요? 당시 판단은 앞으로도 유효할까요?

"투자자 서신이후 공포의 하락이 있었어요. 사실 이는 예측불가입니다. 하지만 '공포의 하락' 뒤엔 반드시 '공포의 반등'이 나옵니다. 안전자산으로 피했던 자금이 돌아오고, 희망의 메시지가 줄줄이 나옵니다. 그리고 '흥분의 도가니'로 가는데요. 이 때가 가장 위험한 시기죠. 지금은 안전자산으로 간 자금이 돌아오는 단계입니다."

강 회장은 다만 앞서 예측한 내용에서 한 가지 우려를 전합니다. 기업 구조조정입니다. 전 세계 정부의 과도한 돈풀기로 대부분 기업들의 구조조정이 늦어지면서 미래 위기의 단초가 만들어질 수 있다고 봤습니다. "주가는 이익을 먹고 살지요. 구조조정이 있어야 비교열위 기업이 사라지고 우량기업의 한계이익이 올라가는데 자칫 속도가 더뎌지면 또 다른 리스크가 생겨납니다."

우리는 요즘 참 대단한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영화나 소설에서나 봤던 전염병이 창궐하는가 하면 어느날 눈을 뜨니 유가가 마이너스로 내려가는 것도 목격합니다. 기름 살 때 돈을 내고 사는 게 상식인데 마이너스 유가란 건 이론적으로는 기름 줄 때 돈을 되레 얹어준다는 얘기지요. 이러한 예측불허의 시기에 굳이 극도의 위험자산인 주식을 해야하는 걸까요. 대체 주식이 뭐길래. 그에게 물었습니다.

"지금 많은 이들이 부들부들 떠는데요. 앞으로 우리 삶이 어찌될까요. 만일 소비가 없다면 기업이 필요없고 주식도 휴지조각이 됩니다. 허나 코로나19로 우리 삶 자체가 사라질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니 쌀 때 사야지요."

아직 바닥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꽤 많은데요. 강 회장은 고개를 젓습니다. "바닥을 기다리는 이들은 기업의 손익계산서를 1년짜리로 보기 때문입니다. 사실 애뉴얼보고서는 일년에 한번 기업을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에게 기업에 대해 제대로 보고하라는 의미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강 회장은 기업을 10년 놓고 봅니다. 예컨대 올해 2분기 매출이 80% 급감했다고 칩시다. 그런데 10년으로 보면 이는 2%에 불과합니다. 10년은 40분기니깐요. 결국 전염병은 지나갈 것이고, 이후 타격은 있겠지만 기업은 되살아난다고 봤을때 지금 저렴해진 주식을 사는건 당연하다는 논리입니다. 물론 전제는 있습니다. 위기후 살아남을 기업, 그리고 무너져간 기업의 시장을 쓸어담을 수 있는 1등 기업이어야 합니다.

(2편으로 계속)

deerbea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