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홍승훈의 리턴즈] 쑥대밭 증시 '간장게장'의 기억

  • 기사입력 : 2020년03월19일 11: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승훈 선임기자 = 간장에 절여지는 꽃게의 심정을 의인화한 시가 하나 있습니다. 안도현의 <스며드는 것>. 좁은 옹기 안. 위에서 울컥울컥 쏟아지는 간장을 온 몸으로 맞는 엄마 꽃게의 애달픔이 드러납니다. 가슴에 품은 알을 지키려는 버둥거림이 애처로운데요. 결국 운명(간장게장이 되어가는)을 받아들인 엄마 꽃게가 알들에게 건넨 마지막 말. "저녁이야, 불 끄고 잘 시간이야"

먹음직한 간장게장을 앞에 두고 어떻게 이런 시상을 떠올렸을까, 감탄했는데 요즘 주식시장을 보며 새삼 이 시가 생각이 납니다. 엄마 꽃게의 마지막 체념섞인 한 마디가 주식 투자자들의 심정일 거란 생각에서지요. 100억원 정도 주식을 갖고 있던 한 지인의 "다 털렸어. 이젠 생존!"이란 말에서 시장 패닉이 진하게 느껴집니다.

[서울=뉴스핌] = 홍승훈 기자 2020.03.19 deerbear@newspim.com

전 세계 금융시장이 코로나19 파장에 쑥대밭입니다. 10여년 우상향하며 가장 잘 나가던 미국증시는 그로기 상태입니다. 수일만에 작년 한해 상승분이 홀라당 다 털렸지요. 지수는 2년전 수준으로 돌아 갔습니다. 한국은 더 처참합니다. 코스피지수는 1500선까지 내려와 거의 10여년전 수준입니다. 퇴직·개인·국민연금 '쪽박' 깨지는 소리에 노후도 걱정입니다.

안전자산의 개념도 달라졌습니다. 통상 반대로 움직이던 주식과 채권,금의 관계를 코로나 바이러스가 바꿔놨습니다. 미국 국채를 빼면 모든 자산이 하락세입니다. 안전자산의 상징이던 '금'마저도 내다팝니다. 정말 어디 숨을 곳, 숨 쉴 곳이 안보입니다. 외신에선 최근 슈퍼리치들이 미술품도 내다 판다고 합니다. 과거 금융위기나 경제위기때와는 또 다른 양상입니다. 모두가 현금만 틀어쥐겠다는 심산인데, 여기에 석유전쟁까지 불붙었습니다. 그러니 각국 정부의 강력한 대응책도 무색해졌습니다. 트럼프의 화끈한 돈풀기 정책도 통하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사회적 활동도 중단됐지요. 회사와 학교는 물론 집 앞의 마트조차 가기를 꺼립니다. 생산과 소비, 국가간 무역 등 모든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있습니다. 미 당국은 이번 사태가 18개월 가량 갈 것이란 전망을 내놓습니다. 공신력 있는 금융회사, 투자기관 역시 증시의 추가하락을 전망합니다. 더욱이 최근 10여년 패시브 투자, 기계와 알고리즘이 금융시장 중심이 된 상황에서의 시장 변동성을 일반투자자가 감내하거나 예상하긴 더 어려워진 것도 사실입니다.

전문가들 의견을 종합해보면 결국 관건은 코로나19의 확산 여부입니다. 확진자 수의 증가세가 언제 수그러들지, 추후 안정세가 유지될지가 바닥을 가늠하는 팩터입니다. 특히 중국과 한국, 대만 등 아시아의 경우 오랜 기간 미세먼지나 황사로 상당수 사람들의 마스크 보유분이 있어 그나마 초기 대응이 수월했던 측면이 있지만 유럽이나 미국은 상황이 다르지요. 초기대응이 늦었을뿐 아니라 마스크 수급에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확산이 더 가속화될 수 있는 요인입니다. 정부가 돈을 풀어 금융 리스크를 떠안겠다한들 시장이 반응하지 않는 이유입니다. 결국 이달말까지 진행되는 유럽과 미국의 확진자 추세를 봐야만 시장 바닥도 어느정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중국과 한국 등 초기 발병국의 진정국면 진입 가능성도 아직 신뢰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직장인이 재택근무를 하고 수많은 상점과 가게가 문을 닫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시 시간을 벌었을뿐 진정국면에 들어선 건 아니라는 신중론이 우세합니다. 진정 국면이 아닌 잠복기라는 게 설득력 있는 분석으로 보입니다. 미뤄진 개학이 시작되는 4월 이후 다시 확산 가능성도 열어둬야 합니다. 결국 백신 개발이 답인데 아무리 빨라야 늦은 하반기께입니다.

시장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 대해 '예측의 영역이 아니'라고 입을 모읍니다. 그런데도 폭락후 반등만 나오면 개인 매수세가 들어옵니다. 주식 문외한인 지인들조차 요즘 처음으로 주식을 사봤다고 연락오는 걸 보면 이번 폭락을 기회로 보는 사람이 많은듯합니다. 외국인과 기관 매물을 개인이 떠안는 형국인데요.

주식 보유자의 경우 아직 안팔았다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최소 절반이라도 파는 게 맞다는 판단입니다. 시장이 더 내리면 절반이라도 팔아서 다행인거고, 반등하면 절반이라도 남아 다행인 것입니다. 그래도 아쉽다면 리밸런싱(자산내 비중조절)도 방법 중 하나입니다. 주가라는게 올라가면 끝 없이 오를 것 같고, 떨어지면 끝없이 떨어질 것 같지만 실상 영원히 올라가는 주식도, 떨어지는 주식도 없습니다. 어차피 모든 자산이 추락했다면 일단 절반가량 털어낸 뒤 추세가 바뀔때 주도주가 될 수 있는 기업으로 갈아타면 됩니다. 물론 추가 매수는 유럽과 미국의 확산추세가 꺾인 것을 확인한뒤 판단해도 늦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고언입니다.

deerbea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