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미디어 왕국 넷플릭스를 움직이는 사람들

리드 헤이스팅스 CEO 위시한 업계 거물들 집결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넷플릭스(Netflix)의 기세가 대단합니다. ‘발상의 전환’으로 탄생한 넷플릭스는 콘텐츠 소비형태와 제작방식을 완전히 바꿔놓으면서 무서운 속도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세계 1억4000만 유료회원을 거느린 넷플릭스의 경쟁력은 무엇인지 알아보고, 향후 발전 가능성과 우려되는 문제점을 함께 들여다봤습니다.

①넷플릭스, 어떻게 사람들을 끌어들일까
②미디어 왕국 넷플릭스를 움직이는 사람들
③전문가들이 바라보는 넷플릭스의 경쟁력
④영화계와 넷플릭스, 공생할 수 있을까
⑤넷플릭스와 손잡는 국내 연예계, '킹덤'만큼 성공할까
⑥세계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넷플릭스
⑦정부, 거대자본 넷플릭스 대응 문제없나
⑧넷플릭스, 디즈니·애플 도전장에도 '스트리밍 시장' 왕좌 지킬까

[서울=뉴스핌] 김유정 기자 = 190개 넘는 국가에 1억4000만명의 유료 회원을 보유한 넷플릭스는 다양한 장르와 언어로 TV시리즈, 다큐멘터리, 장편영화를 공급한다. 세계 최고의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로 군림하는 넷플릭스는 콘텐츠 경쟁을 플랫폼으로 확장하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미디어 왕국 넷플릭스를 건설한 핵심인물들을 들여다봤다. 

리드 헤이스팅스 CEO(왼쪽)와 테드 서랜도스 CCO [사진=넷플릭스] 

◆ 리드 헤이스팅스(59)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

마크 랜돌프와 지난 1997년 넷플릭스를 공동 설립했다. 처음에는 지금의 스트리밍 서비스가 아닌 DVD를 빌려주는 방식을 선택했다. 대여기간을 넘기면 연체료를 물리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구독료를 받고 일정기간 안심하고 대여하는 현재 넷플릭스와 비슷한 서비스를 고안했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1983년 보든대학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1988년 스탠퍼드대학에서 컴퓨터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보든과 스탠퍼드 재학 당시 평화봉사단에서 스와질란드 고등학교 수학교사로 활동했다. 

미국 내에서 리드 헤이스팅스는 교육 자선가로 이름 높다. 2000~2004년 캘리포니아주 교육위원회에서 활동할 당시 실험교실을 활용한 교육개혁에 관심을 가졌다.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 이사를 역임하는 등 기업가로서 행보도 화려한 편이다.

넷플릭스의 수장인 그는 최근 스트리밍 시장을 공략 중인 애플과 통합은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이달 중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우리는 이용자들이 넷플릭스에서 콘텐츠와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길 원한다"며 "애플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통합하는 것을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 테드 서랜도스(56)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애리조나대학에서 언론학을 전공했으며, 현재 넷플릭스의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다. 20년 넘는 홈엔터테인먼트 경력을 자랑하는 테드는 영화 수입과 배급 분야의 혁신가로 인정받고 있다. 2000년까지 비디오 배급사 ETD 미국 서부지역 세일즈 담당을 거쳐 비디오대여업체 웨스트코스트의 부사장으로 재직했다.

작품을 보는 탁월한 눈을 자랑하는 테드는 에미상 후보에 오른 ‘아웃레이지’와 ‘토니 베니트:더 뮤직 네버 엔드' 등의 작품을 총괄 제작했다.

2013년 타임지 선정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도 포함됐던 그는 2000년부터 넷플릭스 콘텐츠 구매업무를 주도해 왔다. 지금의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를 자리잡는데 일조한 인물이기도 하다.

2013년 걸작 정치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를 비롯해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못말리는 패밀리' 등을 론칭,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스트리밍 콘텐츠의 성공에 공헌했다. 오리지널 콘텐츠가 인기를 끌자 테드는 "최종적으로 넷플릭스는 세계 최대 콘텐츠 제작사가 될 것"이란 말을 남기기도 했다.

제시카 닐과 켈리 베넷, 레이첼 웨츠톤(왼쪽부터) [사진=넷플릭스]

◆ 제시카 닐(41) 최고인재책임자(CTO)

넷플릭스를 호령하는 최고인재책임자이자, 넷플릭스의 '인재'들을 관리하는 핵심인물이다. 비주얼 아트스쿨에서 정통 미술을 전공했으며, 넷플릭스의 시작과 함께 성장하며 회사의 장단점을 두루 꿰고 있다.

제시카 닐은 넷플릭스가 지금과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가 아닌 DVD 서비스가 주를 이루던 2006년 회사에 합류했다. DVD가 주를 이루는 시절부터 지금까지 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넷플릭스 문화를 개선하는 데 관여해 왔다.

지난 2013년 넷플릭스를 떠나 세계 최고의 대학강좌를 온라인으로 서비스하는 코세라의 인사부장을 맡았다. 이후 모바일 게임업계의 선두주자 스코플리의 인사부장도 담당했다. 2017년 6월 넷플릭스로 돌아와 지속적 소비자 경험을 향상시키는 책임을 맡고 있다. 2000명 규모의 제품 엔지니어링팀의 인사를 감독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 켈리 베넷(46) 최고마케팅책임자(CMO)

캐나다 출신의 켈리 베넷은 사이먼프레이저대학을 졸업했다. 넷플릭스 최고 마케팅 책임자가 되기 전에 워너브라더스에서 10여년간 일했다. 당시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의 홍보와 사업개발을 총괄했고, 마케팅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글로벌 홍보를 주도했다. 

또한 다우존스 인터내셔널과 이그니션 미디어에서 임원직을 맡았고 온라인 마케팅 에이전시 시멕스 미디어와도 관련이 깊다.

한편, 지난 7일 그는 넷플릭스 CMO 자리에서 사임한다는 의사를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켈리는 넷플릭스를 떠날 경우 절반은 은퇴를 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비영리단체에서 파트타임으로 일할 뜻도 내비쳤다. 현재 넷플릭스의 후임 CMO는 정해지지 않았다.

◆ 레이첼 웨츠톤(52) 최고홍보담당자(CCO)

넷플릭스의 홍보를 책임지는 인물이다. 영국 명문 브리스톨대학을 졸업한 뒤 사회에 뛰어든 직후 영국 보수당의 정책 고문으로 일했다. 이후 구글과 우버, 왓츠앱,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등 쟁쟁한 기업을 거쳐 지난해 8월 넷플릭스에 둥지를 틀었다. 

레이첼 웨츠톤은 지난 13년간 미국 기술 회사들의 홍보와 정책 이슈에 대해 연구해왔다. 2005년 구글에 입사해 2011~2015년 커뮤니케이션 및 공공정책 수석부사장을 지냈다. 

2013년 2월 BBC 라디오의 ‘우먼스 아워‘가 선정한 '영국에서 가장 유력한 여성' 100명에 선정되는 등 능력을 인정 받고 있다. 

데이비드 하이먼과 그레그 피터스, 스펜서 뉴먼 (왼쪽부터) [사진=넷플릭스]

◆ 데이비드 하이먼(52) 법률 고문

버지니아대학 법대 출신으로 넷플릭스의 법률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샌프란시스코 모리슨&포어스터와 워싱턴DC의 애런트 폭스에서 변호사로 일한 경력이 있다. 넷플릭스 이전엔 온라인 인터넷 소매업체 웹벤의 전담변호사이자 기업 고문을 역임했다. 넷플릭스 법률 고문과 동시에 비서실장으로도 근무하고 있다.

데이비드 하이먼은 페이스북에 넷플릭스의 동영상 공유 앱을 제공하도록 법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를 관철시키기 위해 미국 상원을 설득한 인물이기도 하다. 

플랫폼 공유나 콘텐츠 저작권 등 민감한 분야의 법률 전문가인 그는 지난해 한국을 찾으려다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다. 당시 개인사정을 이유로 댄 그는 한국 방송·미디어 생태계와 넷플릭스의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다. 

◆ 그레그 피터스(47) 최고제품책임자(CPO)

예일대학교에서 물리학과 천문학 학위를 받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2008년 넷플릭스에 입사하기 전 매크로비전솔루션스(로비 코퍼레이션으로 개명)의 가전제품 담당 수석 부사장으로 재직했다.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미디어볼릭, 리눅스 및 오픈소스 기술 제공업체 레드햇 네트워크에서도 일했다.

2017년 7월부터 최고제품책임자를 맡아 넷플릭스의 콘텐츠 설계, 구축, 최적화를 책임지고 있다. 지난 2015년 서울에서 열린 국제방송영상행사 개막식에 참석, "넷플릭스가 한국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 스펜서 뉴먼(41) 최고재무책임자(CFO)

하버드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 학위를 취득했고 동 대학원에서 MBA를 받았다. 

1992년 디즈니에 입사해 1999년부터 2001년까지 월트디즈니인터넷그룹의 CFO를 역임했다. 2001년부터 2004년까지는 ABC 텔레비전 네트워크 부사장,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사모펀드회사에서 일하기도 했다. 2012년부터 2017년 5월까지 월트디즈니파크앤드리조트의 CFO로 재직했다.

2017년 5월부터 액티비전 블리자드 CFO로 활동하다가 올해 1월 넷플릭스에 합류했다. 블리자드를 떠나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지만 결과적으로 넷플릭스에 합류하며 명예회복을 했다는 평가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