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북한 매체, 김정은 베트남 방문 ‘대서특필’…북미정상회담 언급 안 한 이유

노동신문, 3일 金 베트남 영웅열사추모비 및 호찌민 묘 방문 보도
시진핑 안 만나고 평양 갈 듯…전용열차 최단 노선 북상 중

  • 기사입력 : 2019년03월03일 15: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 노동당 관영매체인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전격 보도했으나, 지난 28일 끝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은 4일째 언급하지 않아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된다.

매체는 이날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 영도자인 김정은 동지께서 윁남(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 방문해 영웅렬사추모비와 호지명(호찌민) 전 주석의 묘에 화환을 진정하셨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베트남에서 호찌민 전 주석 묘에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노광철, 김여정, 최선희 등 북한 주요 인사들과 다오 비엣 쭝 주석부 판공식 주임과 레 바 빙 북한 주재 베트남 명전권대사 등 베트남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사진=노동신문]

김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다음 날인 지난 1일 응우옌 쑤언 베트남 총리, 티 낌 응언 국회의장 등을 만나 면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2일 오전엔 호찌민 전 주석 묘와 영웅열사추모비를 방문해 헌화하는 일정을 소화했다고 노동신문은 설명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베트남 일정에는 북미정상회담 협상단으로 참여했던 북측 주요인사들과 베트남 정부의 관계자들도 함께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베트남에서 호찌민 전 주석 묘에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노광철, 김여정, 최선희 등 북한 주요 인사들과 다오 비엣 쭝 주석부 판공식 주임과 레 바 빙 북한 주재 베트남 명전권대사 등 베트남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사진=노동신문]

매체는 “영웅열사 추모비 및 호지명(호찌민) 주석 묘 방문에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들인 김영철 동지, 리수용 동지, 김평해 동지, 오수용 동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외무상인 리용호 동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이며 인민무력상인 노광철 동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이며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인 김여정 동지, 외무성 부상 최선희 동지를 비롯한 수행 간부들이 참가했다”고 말했다.

매체는 이어 “또 윁남(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 주석부 판공식 주임인 다오 비엣 쭝 동지와 북한 주재 윁남사회주의공화국 특명전권대사인 레 바 빙 동지도 여기에 함께 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김정은 위원장)께서는 영웅열사추모비에 화환을 진정하시고 묵상하셨다”며 “화환의 댕기에는 ‘영웅열사들을 추모하여’, ‘호지명 주석을 추모하여’라는 글발(문구)이 쓰여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베트남에서 호찌민 전 주석 묘에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노광철, 김여정, 최선희 등 북한 주요 인사들과 다오 비엣 쭝 주석부 판공식 주임과 레 바 빙 북한 주재 베트남 명전권대사 등 베트남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사진=노동신문]

매체가 이날 공개한 사진들을 보면, 김 위원장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리본을 단 커다란 화환 앞에서 엄숙한 표정으로 경례를 하거나 묵념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주변에는 북한과 베트남의 주요 인사들을 비롯해 베트남의 군악대, 그리고 전 세계 취재진이 자리하고 있는 등 꽤나 성대하게 기념행사가 치러지고 있는 모습이다.

매체는 이처럼 김 위원장과 북한 주요 인사들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상세히 보도하면서도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선 별다른 내용을 싣지 않았다.

회담을 마친 직후인 지난 1일에도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다는 사실만 사진과 함께 짤막하게 언급했을 뿐, 회담 결과나 향후 전망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북한 측이 향후 미국과 추가 협상 가능성을 내포한 것과 동시에 미국에 대한 ‘눈치보기’ 속내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베트남 영웅열사추모비를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노광철, 김여정, 최선희 등 북한 주요 인사들과 다오 비엣 쭝 주석부 판공식 주임과 레 바 빙 북한 주재 베트남 명전권대사 등 베트남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사진=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베트남 영웅열사추모비를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노광철, 김여정, 최선희 등 북한 주요 인사들과 다오 비엣 쭝 주석부 판공식 주임과 레 바 빙 북한 주재 베트남 명전권대사 등 베트남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사진=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베트남 영웅열사추모비를 방문해 헌화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노광철, 김여정, 최선희 등 북한 주요 인사들과 다오 비엣 쭝 주석부 판공식 주임과 레 바 빙 북한 주재 베트남 명전권대사 등 베트남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사진=노동신문]

김 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지 않고 곧바로 평양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3일 외신 보도와 소식통 등에 따르면, 2일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한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 ‘1호 열차’는 이날 오전 중국 후난성 창사를 통과했다.

김 위원장은 이 경로를 거쳐 북중 접경 지역인 단둥역을 통과해 4일 저녁 혹은 5일 새벽 압록강을 건널 것으로 보인다.

만일 김 위원장이 이 예상 경로를 따른다면 베이징은 거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때문에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돌아가기 전 시 주석을 만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