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영상] 동생에겐 다정한 김정은 '여정아~ 내 가방! 가방!'

  • 기사입력 : 2019년03월02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랑선성(베트남) 로이터=뉴스핌] 홍형곤 영상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2일 오후 귀국길에 오르면서 그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다정하게 '가방~ 가방~'하며 부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트남 전쟁영웅·열사 기념비에 이어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 묘소에 헌화한 뒤 오후 12시쯤 전용차로 중국 접경지역인 랑선성 동당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당역에서 평양까지는 3천800㎞가 넘는 장도로 66시간가량 달려야 한다.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