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문 대통령, 반기문 전 총장과 한미정상회담 전략 등 장시간 논의

오찬 예정시간 50분 넘겨가며 사드·북핵 등 외교전략 자문 구해

  • 기사입력 : 2017년06월02일 16:02
  • 최종수정 : 2017년06월02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1시간 50분 동안 오찬을 함께 하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북핵문제, 한미정상회담 등 현안을 주제로 자문을 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본관 2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반 전 총장을 반갑게 맞이하며 환영인사를 한 뒤 오찬장인 백악실로 직접 안내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찬은 정오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예정 시간을 50분 가량 넘긴 오후 1시50분에 끝났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만 배석한 사실상의 '독대'였다.

반 전 총장은 "새정부 출발을 잘해서 국민들의 지지를 크게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상황 등 힘든 여건에 처해 있어 잠 못 이루는 밤이 많겠지만 지금 국민들 지지도 높고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만난 정부 인사들도(주로 저는 오바마 인사지만) 한국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면서도 국민의 지지가 높은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가 많다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정치는 소통을 하면서 풀어가면 되지만 외교문제는 걱정이고 당면 과제이다. 반 총장께서 경험과 지혜를 빌려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반 전 총장은 "외교도 국민의 총의를 참작해 풀어가면 된다"면서 "외교는 상대방이 있어 어려움이 많이 따르게 돼 있는데 밸런스가 중요하다. 국가 간 현안은 현안대로 풀고 다른 부분도 함께 풀어가야 하는 게 국가가 할 일"이라고 조언했다.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정중하고 당당하게 임하는 것이 좋다. 북핵에 대한 한미 간의 공통분모를 잘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 한미동맹이 초석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핵문제에 대해선 "북핵문제를 포괄적, 단계적, 근원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문 대통령의 철학은 미국과 같은 입장"이라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초기에는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북한에 원칙적 자세를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새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의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성명을 보니 매우 적절한 수준이라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러나 또한 대북관계 물꼬를 트는 일도 중요한데 이는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접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활용하는 등 이견이 적은 비정치적 방법을 활용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반 총장은 또 "주요 해외 언론과의 인터뷰를 잘 활용해 문 대통령의 생각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유엔사무총장 재직시 역점을 두고 추진했던 지속가능발전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의 노후화력발전소 셧다운(일시중단) 지시를 고맙게 생각한다며 "이제는 유엔 차원의 지속발전가능이 한국의 지속가능발전으로 역할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 대통령이나 국무총리가 이 분야를 종합관장하는 컨트롤타워를 만드는 게 어떠냐"는 정책제안도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새 정부의 외교정책 수립과 외교현안 해결에 많은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정중히 요청했다.

이에 반 전 총장은 "대통령의 말씀이 있지 않아도 연설 세미나 통해 이런 입장을 널리 전파하고 있고 언제든 대통령과 새 정부의 자문 요청에 기꺼이 응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찬을 마치고 백악실 앞에서 작별인사를 나누자는 반 전 총장의 인사에도 불구하고 직접 1층 현관 앞까지 나가 반 전 총장을 배웅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오찬 시간이 길어진 이유를 묻자 "반 전 총장이 다양한 경험과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그래서 화기애애하게 오래하게 됐다. 그렇게만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청와대에 도착하며 기록한 방명록에 "모든 국민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어 주시면서 활기찬 새 시대를 열어 가시는 문재인 대통령님께 무한한 경의와 축하를 드립니다. 국제사회에서의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시고 한반도의 평화통일 달성에 큰 위업을 이룩하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2017년 6월 2일 반기문"이라고 적었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