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하반기 경제정책] K-방역 산업 동력화...자율주행차 시범운영 실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국제표준화 추진
특별자유화구역 지정…드론택배·택시 상용화

  • 기사입력 : 2020년06월01일 16:3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1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으로 위상이 높아진 국내 감염볌 대응절차·기법을 'K-방역모델'로 체계화해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치료제와 백신 개발·생산·출시 등 전주기를 집중 지원하는 한편 코로나 임상기록을 연구용으로 국내·외 연구자에게 개방한다.

연간 2000명의 바이오공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교육기관과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도 새롭게 구축한다. 오는 3분기에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를 도입해 시범운영 사업을 시작하며 '드론특별자유구역'도 새롭게 지정된다.

정부는 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3대 핵심 프로젝트로는 ▲한국판 뉴딜 ▲방역·BIG3(바이오·시스템반도체·미래차) 미래동력화 ▲유턴·첨단기업 유치 등 GVC 허브화 등이 제시됐다.

◆ 감염현장 특화 종합 솔루션 개발...K-방역 수출 판로 지원

정부는 코로나19로 위상이 높아진 국내 방역산업을 동력화하기 위해 감염병 대응산업을 육성하고 K-방역을 체계화·수출 할 방침이다.

방역·예방 단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AI(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역학조사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동식 클리닉 모듈 시스템, 스마트 감염 보호 장비 등 감염현장에 특화된 종합 솔루션 개발도 지원한다. 질병관리본부 등 당국에서 수집한 코로나 임상기록은 백신개발 등 연구용으로 국내·외 연구자에게 개방한다.

쿠팡 고양물류센터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사진=고양시] 2020.05.29 lkh@newspim.com

코로나19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민관 합동 범정부 지원단이 본격 가동되며 개발·생산·출시 등 전주기 지원이 이뤄진다. 특히 벤처·제약업체 등이 백신개발·임상시험을 위해 이용할 수 있는 실험·제조용 장비와 시설을 확충할 방침이다.

검사·추적·격리·치료 등 감염병 대응절차·기법은 'K-방역모델'로 체계화해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감염병 진단기법은 물론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화제가 된 선별진료소 운영시스템 등을 구체화해 ISO 등 국제 표준화 기구에 순차적으로 제안할 방침이다.

무역협회·KOTRA 등을 중심으로 K-방역품목 수출 확대를 위한 해외 바이어 연결, 현지 판매 지원 등도 추진한다. 국내 기업이 개발한 K-방역기술의 신속한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와 판로개척도 지원한다.

◆ 바이오 전문인력 연간 2000명 양성...드론택배 상용화 촉진

또한 바이오·시스템반도체·미래자동차 등 BIG 3으로 불리는 차세대 신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한다.

먼저 디지털 치료제를 혁신의료기술 평가 대상에 포함해 조기 시장진입을 지원한다.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원부자재와 공정기술의 국산화·고도화도 추진한다. 의료기기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의료기기산업 종합계획'을 하반기 중으로 수립한다.

유전자가위·줄기세포 치료 등 그린바이오 핵심기술 기업도 전주기에 걸쳐 지원한다. 연간 2000명의 바이오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교육기관 설립도 새롭게 추진한다. 국내 제약기업을 대상으로 AI 신약개발 활용 교육을 확대하고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프로젝트도 시작할 예정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20.05.20 204mkh@newspim.com

이달 중으로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를 구축해 기업·투자자 등이 협업할 수 있도록 한다. 오는 3분기에는 3개 이상의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를 도입해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전기화물차 구매보조금 지원물량도 5500대 규모가 추가 확대된다. 수소택시 시범사업은 10대를 추가 투입하며 전기·수소차 충전인프라도 확충한다. 특히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법령·시행규칙을 제정해 법적기반을 완비한다.

이밖에도 3대 제조업(뿌리·섬유·식음료)을 중심으로 제조 로봇을 500대 보급하고 서비스산업 지원을 위해 물류·서빙로봇도 420대를 보급한다. 지난 5월 드론법 시행에 따라 '드론특별자유화구역'을 지정·운영해 드론택배·드론택시 등의 상용화를 촉진한다.

204mkh@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