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재산공개] 조명래 환경부 장관, 22억4천만원 재산신고...전년비 9% 늘어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00: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재산은 총 22억4283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9% 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박천규 차관은 7억987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이밖에 1급인 실장과 산하 기관장을 비롯한 9명은 평균 약 12억2000만원의 재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신고한 재산은 22억4283만원으로 1년 전보다 8.9%인 2억96만원 증가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환경부] 2020.02.18 donglee@newspim.com

조명래 장관의 보유 재산 가운데 부동산은 부부공동명의로 소유한 공시가격 10억4000만원 상당 서울 광진구 트라팰리스 주상복합아파트와 차남이 거주하고 있는 부산의 아파트 전세 보증금 2억5000만원으로 이뤄졌다. 예금액은 7억9055만원이다.

1년새 늘어난 재산가액은 약 2억원이다. 광진구 주상복합아파트가 같은 기간 1억400만원 올랐으며 조 장관 일가족이 보유한 예금금액도 약 1억원 늘었다. 이밖에 1000만원의 채무를 갚은 것으로 신고됐다.

박천규 차관은 7억987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경기 과천시 전세 아파트 보증금 6억5000만원이다. 이와 함께 2억4800만원 규모의 세종시 소유 아파트가 있다. 일가족의 예금액은 약 1억7400만원으로 1년새 약 3900만원 늘었다. 채무는 약 2억9000만원이 있다.

이와 함께 1급 공무원과 산하기관장인 ▲박광석 기획조정실장 ▲송형근 자연환경정책실장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 ▲나정균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권경엽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박용목 국립생태원장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평균 12억1982만원의 재산 보유액을 신고했다.

이중 박용목 원장과 서민환 관장이 모두 24억3000만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박용목 원장은 부동산 가액이 22억원으로 재산 대부분이 부동산으로 구성됐다. 박 원장과 배우자가 각각 서울 강남의 아파트와 경기 수원의 건물을 보유하고 있지만 수원 건물은 주택이 아니라 1가구 2주택자에 해당되지 않는다. 서울 송파구 진주아파트를 부부 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는 서민환 관장 역시 19억9000만원으로 부동산이 재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밖에 장윤석 원장과 나정균 위원장, 권경엽 이사장도 17억~18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장윤석 원장은 약 11억원규모 서울 종로구 경희궁자이 아파트를 부부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나정균 위원장은 9억5000만원 어치 국채를 갖고 있으며 권경엽 이사장은 부동산(약 9억8300만원)과 예금(약 69600만원)을 골고루 갖고 있다.

공무원 신분인 박광석·송형근 실장은 각각 5억1000만원과 3억8000만원의 재산을 공개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으로 출발해 사장이 된 이학수 사장의 재산은 2억3300만원대로 집계돼 환경부 재산 공개대상 가운데 가장 낮은 재산보유액을 보였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