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재산공개] 조성욱 공정위원장 30억…이희숙 소비자원장 2주택 '눈총'

다주택 고위공직자 수두룩…거꾸로 가는 공정위
박재규 상임위원·채규하 前사무처장도 다주택자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00: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소속 다수의 고위공직자들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총 30억원 가량의 재산을 보유해 눈길을 끌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할 재산공개대상자 1865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재산이 공개된 공정위 산하 고위공직자 5명은 ▲조성욱 위원장 ▲지철호 부위원장 ▲박재규 상임위원 ▲김재신 사무처장 ▲이희숙 한국소비자원장 등이다.

우선 조 위원장은 건물 10억4872만원, 예금 19억112만원 등 어머니 재산을 포함해 총 29억724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보다 5276만원 늘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5일 정부세종청사 공정위 기자실에서 열린 '2020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정위] 2020.03.05 204mkh@newspim.com

그는 경기도 안양의 복합건물(주택+상가),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아파트 분양권 등 1주택과 2개의 상가건물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또 현재 거주중인 서울 관악구 아파트(84.96㎡) 전세 임차권도 보유하고 있다.

가액이 가장 높은 것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인근 '롯데캐슬 L65' 분양권이다. 조 위원장은 지난해 8월 펜트하우스(172.66㎡)에 분양 당첨됐다. 분양가만 2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 위원장이 보유한 분양권의 현재가액은 4억600만원이다. 아울러 2012년식 제네시스(1800만원 상당)와 비상장주식 909주(454만원 상당)를 보유했다.

또한 1급 공무원인 이희숙 소비자원장과 박재규 상임위원도 각각 2채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원장은 '투기관리지역'인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희숙 원장은 건물 11억5400만원, 예금 4억4351만원 등 18억185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9억5200만원 상당의 도곡동 소재 아파트(78.99㎥)와 충청북도 청주 소재 아파트(104.04㎡) 등 2채를 보유하고 있다. 재산총액은 전년보다 무려 2억2381만원이나 늘었다. 

박재규 상임위원은 건물 12억3574만원 채무 10억7231만원 등 부인 재산을 포함해 2억595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인과 공동명의로 된 경기도 안양 소재 아파트(101.20㎡)와 부인이 소유한 오피스텔(84.66㎡) 등 2채를 보유하고 있다. 재산총액은 전년보다 5394만원이 늘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 재산신고현황 [자료=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2020.03.26 204mkh@newspim.com

지철호 부위원장은 토지 11억1848만원, 건물 8억2136만원, 예금 10억8028만원 등 부인·장남 재산을 포함해 총 31억582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보다 1억4161만원이 늘었으며 충남 서산의 단독주택(115.48㎡) 1채를 보유했다.

김재신 사무처장은 건물 10억8300만원, 채무 6억8780만원 등 가족들 재산을 포함해 총 재산 8억8061만원을 신고했다. 전년보다 9699만원 줄었으며 본인 명의의 세종시 소재 아파트(85.00㎡) 1채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1월 퇴직한 채규하 전 사무처장은 건물 28억3550만원, 예금 6억4251만원 등 27억762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인과 공동 명의로 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149.45㎡)와 세종시 소재 아파트(84.00㎡), 배우자 소유 오피스텔(41.00㎥) 등 3채를 보유한 다주택자로 파악됐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