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세로'운 뉴스 - 남태평양 섬나라에서 왜 전화가 올까?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08:3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 국내 번호도 아니고~ 해외 번호라기에도 이상한~ 번호로 걸려온 전화, 아마 받아보신 분들 있을 겁니다. 한두 번 울리다가 끊어진 이 전화번호로 무심코 다시 걸었다간 통화료 폭탄에 부가 서비스 이용료까지 내야 하는데요.

'원링 스팸'. 전화벨을 한두 번 울린 후 바로 끊어서 수신자가 다시 전화를 뒤 걸도록 유도하는 사기 수법입니다. SK텔링크가 스팸 전화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스팸 전화를 가장 많이 건 국가 톱 10을 밝혔는데요. 1위는 '678'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였고 2위는 '685' 사모아, 3위 파푸아뉴기니 '675' 순이었습니다. 1위에서 5위 모두 남태평양 섬나라로 여기서 전화를 걸면 열악한 국제 통신 인프라 환경 때문에 분당 4천 원까지도 통화료가 나올 수 있대요.

'685', '675', '676', '678'처럼 생소한 국가번호로 전화가 걸려온다면 원링 스팸일 가능성이 높으니까 다시 걸기 전에 전화번호의 국가번호를 꼭 확인하셔야 해요. 이런 스팸 번호는 무작위로 한 번에 수만 명에게 전화를 걸고 주로 임시폰을 쓰기 때문에 추적이 어렵습니다. 특히 안부 인사나 감사 전화로 국제전화 이용이 느는 설 연휴를 앞두고 스팸 피해 입지 않도록 더 주의하셔야겠어요.

이렇게 모르고 당해도 억울하지만, 알고 당하면 더 억울한 전화번호 사기 수법! 보이스피싱이 가장 위험하죠. 이젠 너무 많이 들어서 '누가 그런 거에 아직도 속나~'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여전히 지난 한해 동안만 3만 7667건, 6000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수법도 점점 더 교묘해지고 진화하고 있는데요.

최근엔 전화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이용한 사기도 많습니다.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수법은 대표적이고요, 금융 앱이라고 속여 원격제어프로그램을 깔게 한 뒤 돈을 빼가거나 카드대출을 받는 수법, 돌잔치나 청첩장 초대 메시지 밑에 링크를 보내서 불법 프로그램을 설치하게 만들거나 검사장 직인이 찍힌 가짜 압수수색 영장을 만들어 비밀번호와 계좌를 캐내기까지 한다니까 조심 또 조심해야 합니다.

출처가 명확하지 않은 URL이나 앱 설치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하고요, 고전적인 수법이지만 경찰이나 검찰, 금감원 직원을 사칭하면 100% 보이스피싱인 만큼 주저하지 말고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에 알아봐야 합니다. 만약 돈을 입금했더라도 즉시 112나 해당 은행 콜센터에 전화해서 상대방 계좌를 지급정지하고 돈이 송금되지 않도록 차단해야 하고요.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할 수도 있지만 꿀 알바 구하는 분들은 나도 모르게 보이스피싱에 가담하게 될 수도 있는데요. '지방에서 물건을 받아서 서울까지 가져오는 퀵 배달만 하면 하루 일당 50만~100만 원을 준다'는 광고를 보고 덜컥 전화를 걸었다간 보이스피싱 인출·수금책이 되어 버릴 수 있습니다. '○○금융 수금 사원 모집'이라는 광고들이 있는데 대부분 보이스피싱 인출. 수금책 모집 광고래요. 높은 일당에 혹해서 여러 차례 송금을 대신해줬다가 징역형 등 실형을 받을 수 있다니까 이젠 알바도 꼼꼼히 봐야겠어요.

특히 특정 앱을 설치하라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높은 연령대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하니 이번 설에는 부모님께 안부 인사와 함께 보이스피싱 예방법도 꼭 전해 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촬영/이민경 편집/김창엽)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