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세로'운 뉴스 - 새해엔 막걸리도 정기구독하세요!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7:07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 새해를 맞아 다이어트나 운동계획 세우신 분들 많죠? 추워서 매번 헬스장까지 가기는 힘들고 집에 러닝머신 사놓고 또 빨래 건조대로 쓰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면 운동기구도 대여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대여료를 내고 사용하다가 기간이 만료되면 반납할지 구매할지 결정하는 건데요.

이렇게 정기 구독료를 내고 정해진 기간 동안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걸 '구독경제'라고 하는데 예전처럼 신문이나 요구르트만 구독하는 게 아니고 요즘은 일상 곳곳에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운동뿐 아니라 다양한 취미 활동도 구독경제를 활용할 수 있는데요. 바이올린이나 클라리넷, 플루트 같은 악기나 자전거, 스케이트보드, 레저 기구도 맛보기로 사용해 볼 수 있고요. '내 취미가 뭔지 나도 모르겠다!' 하는 분들은 '취미 키트'라고 해서 화장품 만들기나 컬러링 북 등 박스 안에 담긴 다양한 용품들을 1인분씩 즐겨볼 수 있습니다. '작심삼일족'에게도 유용할 거 같죠?

새해맞이 '집안 인테리어를 좀 바꿔보고 싶다'하는 분들도 정기 구독 활용할 수 있는데요. 한 달에 한 번, 2만 8000원만 내면 유명 작가의 그림이 집으로 날라오기도 하고요, 2주나 4주로 구독 주기를 선택하고 꽃 구독권을 구매하면 집안에서 다양한 꽃향기를 맡아 볼 수 있습니다.

차나 술, 원두 같은 건 새로운 제품들이 매번 쏟아지잖아요. 차 정기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면 찻잎과 다도 용품을 따로 사지 않아도 간편하게 다도를 즐길 수 있고요. 세계 곳곳 원두 산지에서 출하한 원두를 전문 바리스타가 가 추천해 정기 배송하는 곳도 있어요. 매월 일정액만 내면 와인 전문가나 인공지능 서비스가 추천한 와인, 막걸리, 전통주가 집 앞으로 배달되기도 합니다.

내 건강뿐만 아니라 반려견의 건강도 더 챙기고 싶다면? 반려견을 위한 간식과 장난감도 정기 구독으로 받아볼 수 있는데요. 수의사가 직접 상품 구성을 기획한다고 하니까 강아지가 소화 불량을 겪을 일도 없겠어요.

구독경제의 가장 큰 매력은 가격 대비 성능, '가성비'가 좋다는 점인데요. 외국계 투자은행에서는 올해 세계 구독경제 시장이 5300억 달러, 약 615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경험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와도 맞물려 크게 성장하고 있는 구독경제. '소유의 시대'가 가고 '사용의 시대'가 오는 걸까요.

(촬영/이민경 편집/김창엽)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