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키움, '간판스타' 김하성·이정후 2020시즌 연봉 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01월06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6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간판스타' 김하성, 이정후와 연봉 계약을 마쳤다.

프로야구 구단 키움 히어로즈는 6일 "내야수 김하성, 외야수 이정후와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지난 시즌 연봉 3억2000만원에서 2억3000만원 인상된(71.9%) 5억5000만원에 사인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연봉 5억5000만원은 역대 KBO릭 7년 차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연봉으로 종전 류현진(2012년), 나성범(2018년)이 기록한 4억3000만원을 경신했다.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 [사진=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역시 지난 시즌 연봉 2억3000만원에서 1억6000만원 인상된(69.6%) 3억9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정후의 연봉은 역대 KBO리그 4년 차 최고 연봉으로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류현진(2009년)의 4년 차 연봉 2억4000만원을 넘어섰다.

연봉 계약을 마친 김하성은 "구단에서 좋은 대우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 시즌 우승을 하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 올 시즌에는 정규시즌은 물론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정후는 "아마추어였던 저를 뽑아주시고, 국가대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키워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시즌 초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즐겁게 야구를 하다 보니 개인적으로 좋은 성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마무리는 조금 아쉬웠다. 올해는 팀이 지난 시즌 이루지 못했던 정상에 오를 수 있도록 비시즌 기간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지난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540타수 166안타 19홈런 112득점 104타점 33도루 타율 0.307를 기록했고, 이정후는 140경기에 나서 574타수 193안타 6홈런 91득점 68타점 13도루 타율 0.336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동안 주축 타자로 활약하며 팀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데 큰 역할을 한 김하성과 이정후는 시즌이 끝난 후 유격수와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각각 수상하기도 했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사진= 키움 히어로즈]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하성, 이정후의 연도별 연봉 추이. [사진= 키움 히어로즈] 2020.01.06 taehun02@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