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LG 트윈스 소속 선수, '시민 폭행'으로 경찰 입건

  • 기사입력 : 2020년01월02일 17:11
  • 최종수정 : 2020년01월02일 1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수 소속 선수가 시민을 폭행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일 프로야구 LG 트윈수 소속 선수 A(26) 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월29일 오전 1시40분께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 아파트 인근에서 피해자 B씨의 얼굴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았다.

B씨는 "여성과 다투고 있는 남성을 말리려다가 폭행을 당했다"며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으나, A씨가 만취한 상태였고 진술을 거부해 인적사항만 확인한 뒤 귀가시켰다.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다시 소환할 계획이다.

A씨는 2013년 LG 트윈스에 입단해 2018년 1군에 데뷔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