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이대은 270% '최다 인상' KT, 연봉 계약 완료… 강백호는 2억원대

리드오프 김민혁, 연봉 131% 인상… 야수중 최고

  • 기사입력 : 2020년01월03일 14:11
  • 최종수정 : 2020년01월03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T 위즈 마무리투수 이대은이 팀 내 최다 인상률을 기록하며 연봉 협상을 마쳤다.

프로야구 구단 KT 위즈는 3일 "1군 재계약 대상 선수 43명과 새 시즌 계약을 완료했다. 이대은은 2019시즌 연봉 2700만원에서 270% 인상된 1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대은은 2019시즌 44경기에 출전해 4승2패 17세이브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 구단 창단 최다 세이브를 기록하는 등 확실한 마무리투수로 자리매김했다.

KT 위즈 이대은이 팀 내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사진= KT 위즈]
KT 투수 연봉 계약 현황. [사진= KT 위즈]

신일고를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를 거쳐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에서 활약한 이대은은 경찰청에서 군 복무를 마친 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KBO리그에 입성했다.

이대은은 제1회 프리미어 12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하기도 했지만, 신인 선수 자격으로 인해 2019시즌 최저 연봉인 2700만원을 받았다. 그러나 확실한 마무리로 팀 성적 반등에 크게 기여한 이대은은 팀내 연봉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KT 창단 첫 국내 선발 10승을 달성한 투수 배제성(24)은 3100만원에서 255% 인상된 1억1000만원, 창단 최다 홀드인 25홀드를 기록한 주권(25)은 138% 인상된 1억5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야수 중에서는 지난 시즌 주전 리드오프로 활약한 김민혁(25)이 연봉 3900만원에서 131% 인상된 9000만원에 사인하며 야수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KT 간판타자이자 지난해 프리미어 12 국가대표로 활약한 강백호(21)는 1억2000만원에서 75% 인상된 2억1000만원에 사인하며, 2억원대 연봉에 진입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창단 첫 5할 승률로 시즌을 마치는 데 기여한 선수들에게 객관적인 평가와 공정한 보상을 하려고 노력했다. 지난 시즌 성과를 발판삼아 전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됨으로써 올 시즌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힘을 모아 주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KT 외야수 강백호가 2억원대 연봉에 진입했다. [사진= KT 위즈]
KT 타자 연봉 계약 현황. [사진= KT 위즈]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