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MLB] 외야수 칼훈, 애리조나와 2년 186억원에 계약

  • 기사입력 : 2019년12월26일 08:55
  • 최종수정 : 2019년12월26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FA 콜 칼훈과 계약했다.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26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콜 칼훈(32)과 2년간 1600만달러(약 186억원)에 사인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FA 콜 칼훈과 계약했다. [사진=AZ센트럴] 2019.12.26 yoonge93@newspim.com

애리조나가 2022시즌에도 칼훈과 재계약하면 연봉 900만달러를 지급하며, 내보내면 200만달러의 위약금을 지불하는 옵션도 추가했다.

칼훈은 2019시즌에는 타율 0.232, 출루율 0325, 장타율 0.467에 그쳤지만 커리어 최다인 33홈런과 74타점, 92득점을 기록했다.

칼훈은 애리조나에서 우익수로 기용돼 데이비드 페날타, 케텔 마르테와 함께 외야를 책임질 예정이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