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김광현, MLB 세인트루이스 입단... "박찬호·류현진 보며 꿈 이뤘다"

2년 800만달러(약 93억4000만원)에 입단 계약

  • 기사입력 : 2019년12월18일 08:1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8일 2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광현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의 꿈을 이뤘다.

전 SK 투수 김광현(31)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구단 공식 입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김광현은 29번이 아닌 33번을 달고 인터뷰에 힘했다.

공식 기자회견장에 활짝 웃는 김광현. [사진= 세인트루이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 등 현지 매체는 "세인트루이스가 김광현과 2년 800만달러(약 93억4000만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SK에서 KBO리그 통산 298경기 136승 77패 평균자책점 3.27를 기록했다. 올시즌엔 17승6패 평균자책점 2.51를 작성, 빅리거가 됐다. SK는 계약 보장금액의 20%를 받는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는 명문 구단이다. 내셔널리그 최고의 명문 팀이라서 선택하게 됐고, 이 팀에서 뛰게 돼 영광이다. 무척 기대가 되고, 떨린다. 2020년 시즌이 정말 중요한 시즌이 될 것이다. 선발투수를 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지만 팀에서 주는 역할을 충실히하겠다"고 말했다.

국내에 복귀한 오승환이 지난 2016년과 2017년 세인트루이스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에대해 김광형은 "승환이 형이 이 팀이 가장 좋은 팀이었다고 이야기했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 류현진 선배를 보면서 항상 꿈을 키웠다"고 덧붙였다.

세인트루이스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뉴욕 양키스(27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11차례 월드시리즈 정상을 밟았다. 내셔널리그에선 월드시리즈 최다 우승팀이기도 하다.

김광현은 지난 2014년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미국 진출을 추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입단 협상을 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가 1년 100만달러를 제시해 결렬됐다.

5년만이 다시 빅리거에 도전, 꿈을 이룬 김광현은 류현진(2013년), 강정호(2015년), 박병호(2016년)에 이어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 계약을 한 역대 4번째 한국인이 됐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