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인센티브 공개… 선발 25경기 이상 100만달러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18:36
  • 최종수정 : 2019년12월20일 1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김광현의 인센티브 조건이 공개됐다.

AP통신은 19일(한국시간) "김광현(31)이 세인트루이스에서 2년 800만달러(약 93억원)의 보장 계약과는 별도로 인센티브 보너스로 매년 100만달러(약 11억6000만원)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김광현의 인센티브 금액이 공개됐다. [사진=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의 인센티브 조건은 선발과 구원, 두 가지 보직에 따라 다르다. 김광현은 세이브 상황과 상관없이 구원으로 40경기에 등판할 경우 50만달러의 보너스를 받는다.

선발 등판 횟수에 따른 별도의 인센티브도 다르다. 김광현이 선발로 15, 20경기에 등판할 경우 30만달러씩 챙기며, 25경기에서 선발로 나서면 40만달러의 보너스를 추가로 받는다.

결국 김광현의 입장에서는 세인트루이스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25경기 이상을 소화한다면 인센티브까지 포함해 1년 동안 500만달러를 받는 것이다.

선발과 구원을 동시에 소화할 수 없기에 김광현의 실질적인 계약 총액은 최대 2년 1000만달러다.

여기에 특이한 옵견도 포함됐다. 세인트루이스가 김광현을 다른 팀으로 트레이드하면 25만달러를 지급한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입단식에서 "선발 투수를 맡는 것이 가장 좋지만, 팀에서 필요한 선수가 되는 것이 첫 번째다. 팀에서 정해주는 역할을 충실히 따르겠다"고 밝혔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