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文, 삼성·현대차 미래 투자에 발 맞추다..."이재용 부회장에 감사"

삼성디스플레이 투자 협약식서 이재용 언급하며 "감사 드린다"
현대차 수소경제 강조, 취임 후 4차례 탑승하며 미래시장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10월10일 15:2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0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충남 아산 탕정공장에서 이뤄진 삼성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에 참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면서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삼성전자·현대차 등 대기업들의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극 호응하면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해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늘 신규투자 협약식은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지키면서 핵심소재·부품·장비를 자립화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함께 한 기업인,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삼성은 이날 13조원 규모의 대규모 자금을 투입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 유기발광다이오드(QD-OLED) 전환 추진을 발표했다. 국내 기업의 디스플레이 단일 투자액으로는 최대 규모다. 중국 업체들의 공급 과잉으로 수익성이 떨어진 액정표시장치(LCD) 라인의 생산 능력을 감산하고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선 것이다.

​중국 업체들의 공급과잉으로 LCD 패널가격은 하락세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8월 국내 디스플레이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7% 감소한 21억8000만 달러에 그쳤다.

이같은 상황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주로 LCD를 생산해왔던 탕정공장에서 'QD-OLED'로의 전환을 추구한다. 삼성은 지난 2005년 세계 최대 크기의 21형 OLED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지만 수율 등의 문제로 2013년 OLED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지난달 30일 시장정보업체 IHS마킷은 올해 29억 달러 수준인 TV용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패널 시장이 2025년 75억 달러로 향후 6년 내 3배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측할 정도로 OLED 시장은 잠재력이 크다.

삼성의 이번 최대 규모의 자금 투입은 LCD 시장의 출혈 경쟁에서 벗어나 LG디스플레이가 독식하고 있던 대형 OLED 시장의 경쟁구도를 새롭게 구축하려는 것이다. 문대통령은 이같은 삼성의 통큰 도전을 응원하면서 정부 차원에서 향후 7년 동안 4000억원의 예산을 디스플레이 연구에 투자하기로 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된 수소차(넥쏘)를 시승한 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photo@newspim.com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서 "원대한 목표에 박수"
   현대차 그룹 수소차에 특히 애정, 대통령 전용차 도입

문 대통령은 이번 협약식 외에도 취임 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우리 대표기업의 미래 산업 관련 행사에는 참석해 지원을 약속하며 투자를 촉구해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30일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는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하여 파운드리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밝혔다"며 "원대한 목표 설정에 박수를 보내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에는 인도에 위치한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 중 하나인 인도와 한국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현대자동차의 수소차에 대해서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수소차를 총 4차례 탑승하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유럽 순방 당시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넥쏘'를 직접 시승하며 "요즘 현대차, 특히 수소차 부분은 내가 아주 홍보모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소차 넥쏘를 대통령의 전용차로 도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2월에는 넥쏘 차량에 자율주행기술이 접목된 차를 직접 시승했고, 지난 6월에도 경남 창원시에서 열린 수소버스 제막식을 방문하는 등 수소차 홍보에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 뿐 아니라 광주형 일자리 등의 현대차 그룹 일정에도 참여했다. 2017년 12월 중국 중경시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제5공장을 방문, "현대자동차는 대한민국을 자동차 강국으로 만들고 제조강국으로 만든 일등공신"이라고 자랑스러워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 외에도 일본 수출규제 이후 대기업 대표자들을 만나 부품·소재·장비 관련 국산화를 강조하며 지원을 약속하는 등 우리 대표 기업들의 미래 산업 관련 투자를 장려하며 적극 호응하는 모습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