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대통령 전용 수소차 '현대 넥쏘' 시승

"수소차가 열게 될 우리 일상의 변화와 경제적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8월27일 18:03
  • 최종수정 : 2019년08월27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된 수소차 현대 넥쏘를 탑승하고 청와대 내 집무실에서 청와대 본관으로 이동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수소 경제 활성화 및 미세먼지 저감에 대통령이 동참한다는 의지에 따라 수소차를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했다. 청와대는 수소차 넥쏘를 비서실 행정차량 2대, 경호처 차량으로 5대를 구매해 운행 중이며, 대통령 전용차로는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했다.

넥쏘.[사진=현대자동차]

수소차에 오른 문 대통령은 “2018년 2월 판교, 2018년 8월 프랑스 순방 때 이어 세 번째 수소차에 탑승하게 됐다"며 "청와대는 비서실 행정차량으로 수소차를 2대 운행 중이나 이번은 특히 대통령 전용차로서 처음 수소차를 채택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수소차가 열게 될 우리 일상의 변화와 경제적 효과에 대해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대통령 비서실 관용 승용차 51대 중 86%인 44대를 친환경 차량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된 수소차는 대통령의 평시 출퇴근 및 청와대 일상 업무에 쓰이게 된다. 이후 내외부를 정비해 대통령 일정의 성격에 따라 활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차 보급 확대 정책에 대라 국내 수소차 보급은 2017년 말 170대에서 금년 말 6400여대로 2년 만에 약 37배 증가할 예정이다.

실제로 지난 1~7월 수소차 국내보급(1898대)은 전년 동기 대비 744% 늘었다. 수출(477대)은 496% 증가했다. 수소 충전소도 2017년 11기에서 2019년 7월 현재 27기의 충전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오는 9월에는 규제샌드박스 1호(도심 수소충전소)로 승인된 국회 수소충전소도 개소할 예정이다.

정부는 2019년 1월 수립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수소차 290만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1200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20년 정부 예산안에도 수소차 보급 등 수소경제 지원 예산을 2019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5000억원 이상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와 함께 올 9월 수소충전소의 최적 배치와 수소 공급방안 등을 담은 수소충전소 구축 전략을 수립, 운전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소 충전소 구축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