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돼지열병과의 전쟁] 열흘만에 경기 4곳·인천 2곳 발생 '방역 초비상'

지난 17일 첫 발생…파주·연천·강화 아수라장
잠복기 최대 19일…주변지역 추가발생 가능성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22:4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2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치사율 100%'로 알려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면서 사회적 혼란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적극 대응하고 있지만 앞으로 얼마나 확산될 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현주소와 바람직한 대응책을 짚어본다.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지난 1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으로 신고된 이후 열흘만에 6곳으로 확산되면서 방역당국과 양돈농가들은 말 그대로 초비상이다.

파주시에서 연천군에 이르는 경기도 북부지역을 벗어나 인천시 강화군까지 확산되면서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도까지 비상이 걸렸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아직 백신 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치사율 100%'라는 공포심은 사회적인 혼란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 경기북부에서 강화군까지 확산…공통점은 임진강·한강 하구

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양돈농장은 총 6곳이다. 지난 16일 파주시 연다산동 소재 농장에서 처음으로 의심 신고가 있었고 17일 최초로 확진됐다.

이튿날 연천군 백학면 소재 농장에서 추가로 확진됐고, 23일 김포시 통진읍 소재 농장, 24일에는 파주시 적성면 소재 농장에서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25일에는 인천시 강화군에 위치한 2개 농장(송해면·불은면)으로 확산되면서 총 6곳으로 늘었다.

25일 의심 신고가 3건으로 급증했지만 다행스럽게도 2곳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의심 증상이 발견될 경우 농장주들이 적극 신고하다보니 음성 판정을 받는 사례도 속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일반적으로 발생 초기의 경우 모돈이 먼저 폐사한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강화군 양돈면 농장의 경우 처음으로 자돈이 폐사하면서 이미 전염병 초기단계를 넘어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었으나 음성으로 판정되면서 한숨을 돌렸다.

방역당국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방역대(발생농가 반경 3~10km 이내)에 위치한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방역상황점검회의에서 "북한 접경지역 14개 시‧군은 하천유역과 주변도로를 군 제독차, 보건소 연무소독차 등을 이용해 대대적인 방제작업에 나서 달라"며 "당분간 지속적·반복적으로 방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경기도 196만두 '비상'…전국 1131만두 초긴장

문제는 잠복기(4~19일)를 감안할 때 경기도 남부지역을 비롯한 수도권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 충분하다는 점이다. 경기남부까지 확산될 경우 국내 최대의 사육규모인 충남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경기도에서 사육 중인 돼지는 모두 196만 마리다. 한국 전체에서 사육하는 돼지의 17% 수준이다. 이남지역인 충청남도에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규모인 230만두가 사육되고 있고 충정북도에도 63만두가 있다. 충청도 전체로 따지면 전국 돼지(1131만6546두)의 26%에 달하는 셈이다(그림 참고).

방역당국은 추가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와 인천시, 강원도를 4대 권역으로 구분하고 이날부터 권역별 방역관리를 대폭 강화했다. 중점관리지역도 기존 6개 시군(파주·연천·포천·동두천·철원·김포)에서 4개 권역(경기 북부·강원 북부·경기 남부·강원 남부) 47개 시군으로 확대했다.

또한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3km 이내에 위치한 28개 돼지농장의 5만901두를 살처분할 계획이다. 25일 현재 12개 농장의 2만172두를 살처분(매몰)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향후 3주간 돼지와 가축 분뇨가 해당권역에서 다른 권역으로 이동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면서 "축사 내외부에 대한 철저한 소독과 함께 의심축이 발견될 경우 지체없이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