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돼지열병과의 전쟁] "충청권 이남까지 번질라" 與, 특위 대폭 보강

정책의총에서 내민 장기 과제들에 대해 소속 의원들 '동의'
박완주 "아이디어 차원 논의, 급한 불부터 끄는 게 맞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8:47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특별위원회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예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을 보강하며 대응 수위를 높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서면 브리핑에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후덕·김두관·박정 의원과 남병근(동두천·연천)·조택상(인천 중·동·강화·옹진군) 지역위원장을 아프리카돼지열병특위 위원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완주 위원장·김현권·서삼석·오영훈·윤준호 위원 외에 추가적으로 보강이 이뤄진 셈이다.

앞서 민주당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을 위한 장기적 대응 과제도 검토한 바 있다.

민주당은 지난 24일 정책의원총회에서 ASF에 대한 현안보고를 진행했다. 

이날 의원들이 받은 비공개 보고자료에는 △상시적 음식물 급여 전면금지 법제화 논의 △농가방역·국경검역대책 추진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을 위한 포획장비 예산 확대 △가축 소각처리 방식 변경 검토 △방역청 신설 검토 등 방역 조직과 인력 보강 방안 검토 △남북방역협력 공조 추진 △장기간 재입식(열병 발생 농장에서 다시 사육을 시작하는 것)이 금지될 가능성이 큰 피해농가 지원대책 마련 등이 현안 과제로 담겼다.

[양평=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경기 양평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상황실을 방문해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2019.09.23 leehs@newspim.com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의원들 대부분 ASF를 심각하게 보고 무엇이라도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날 제시된 현안 과제에 대해서는 대부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라고 전했다.

정춘숙 대변인은 다만 현안과제 추진 여부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정 대변인은 “현 상황이 심각한 만큼 현안과제를 무리하게 추진하기보다는 정부 부처의 대응을 지켜보고 대책을 마련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박완주 특위 위원장도 뉴스핌과 만나 “농민들이 어렵다”라며 “일단 급한 불부터 끄는 것이 상식”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위원장은 이어 “현안과제는 이전부터 축적된 제안들을 모은 아이디어 수준”이라며 “ASF가 잦아든 후에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정책위 관계자는 “방역청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와의 방역 인력 분배 문제, 음식물 급여는 환경부와의 의견 조율이 필요한 만큼 이날 나온 현안과제들은 장기간 논의가 필요하다”며 “우선은 ASF 확산을 차단하고 조기종식을 위한 강력한 방역, 검역대책이 먼저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당에서는 심각하게 예의주시하고 있다”라며 “충청권 이남으로 번지지 않게 하기 위해 가능한 방법을 모두 찾아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 돼지열병특위는 오는 27일 오전 김종훈 농림수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 등과 함께 3차 특위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