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돼지열병 확산 우려...방역·사료·대체육류주 주목"-유진

돼지열병 파주→연천→김포서 확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08: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하 돼지열병) 추가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기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돼지열병 잠복기가 최대 2주인 점을 감안하면 확산 우려가 남아있다"며 "방역·소독 관련주, 돼지사료 관련주, 대체육류 관련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현황 2019.09.25 rock@newspim.com [자료=유진투자증권]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 발생한 돼지열병은 연천군 소재 돼지농가를 거쳐 김포까지 퍼졌다.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강화로 동물 백신 및 소독제 기업들에 주목했다. 관련 기업은 농림축산검역본부 ASF 권고 소독제를 시판 중인 코미팜, 우진비앤지, 제일바이오, 이글벳, 씨티씨바이오, 대성미생물, 체시스, 대한뉴팜 등을 들었다.

돼지사료 관련주는 잔반을 통한 돼지열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수혜를 예상했다. 양돈업체들이 잔반 급여를 줄이고, 사료 급여를 늘려 실적 성장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관련 업체로는 현대사료, 우성사료, 한일사료, 팜스토리, 팜스코, 우리손에프앤지 등을 꼽았다.

돼지고기 가격 급등에 따른 돼지고기 대체제 관련 기업들에 관심을 가질 것을 조언했다. 하림, 마니커, 정다운, 신라에스지 등을 관련 기업으로 제시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만 발생되는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급성형인 경우 폐사율이 80%에서 최대 100%에 이른다. 발병원인은 야생 돼지 및 멧돼지와의 접촉, 감염 돼지에서 유래한 잔반, 오염된 도구 및 차량, 진드기 등 흡혈곤충이다. 현재까지 상용화된 돼지열병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