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종합] 인천 강화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5번째

확진 판정 농가 돼지 400여두 살처분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22:0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0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인천 강화군 송해면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시작돼 연천, 김포 등에 확진 사례가 나온 이후 일주일여 만에 다섯 번째 확진 판정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오전 인천 강화의 한 양돈 농가에서 예찰 차원의 혈청 검사 도중 의심 사례가 발견돼 정밀검사를 한 결과 ASF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강화는 파주시, 연천군, 김포시, 포천시, 동두천시, 철원군 등 정부가 지난 18일 정한 6개 중점관리지역에 속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이 해당 지역에서 벌인 집중 방역작업을 뚫고 ASF가 퍼진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시는 해당 농가 돼지 400여두의 살처분에 들어갈 예정이다. 해당 농가 반경 3km에 다른 농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