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함박도에서 北 무장 시 큰 위협될 수도"

"北, 현재 함박도 무장 안해…감시소 정도는 문제 없어"
"함박도 문제, 향후 남북 협상 통해 잘 해결하면 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0:0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최근 논란이 된 함박도와 관련해 "이 곳에서 북한이 무장을 할 경우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함박도에 있는 북한군 기지에 방사포 등이 배치되면 큰 위협이 되지 않느냐'는 지적을 받고 "현재는 북한이 함박도에 감시초소를 설치했고 이는 안보에 큰 지장이 없지만 무기를 들여 올 경우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사진=뉴스핌 DB]

브룩스 전 살여관은 "만약 북한군이 함박도를 무장화한다면 안보에 큰 문제가 된다"며 "포병 무기체계 뿐 아니라 대함 무기를 배치할 경우도 큰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현재 함박도를 무장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며 "솔직히 함박도에 감시 초소를 배치하는 정도는 큰 손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특히 "(북한의 함박도 감시소 설치가) 9·19 남북 군사합의의 정신에도 큰 문제가 된다고 보지 않는다"며 "워싱턴에서 어떻게 볼지는 모르겠으나 내 개인 견해로는 중대한 문제는 아니고, 향후 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9·19 합의 당시 함박도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냐'는 질문에도 "함박도 감시초소는 남북군사합의 당시 감시초소 철수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당시 비무장지대(DMZ)를 따라 배치한 특정 감시 초소들과 공동경비구역 내 감시 초소에 대해에서만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2018년 9월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임석한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문에 서명한 후 취재진을 향해 들어보이고 있다.

◆ "9·19 이후 남·북 신뢰 구축되고 평화에 다가갔다"
     "北 대화 중단으로 9·19 이행도 답보…미·북 대화 재개되면 해결될 것"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9·19 합의 체결 이후 지난 1년 동안의 성과와 아쉬운 점 등도 언급했다.

그는 "(9·19 합의는) 군 당국이 처음으로 공동 노력을 통해 분쟁에서 멀어지고 평화에 다가갔다는 점에서 중요성을 가진다"며 "모든 당사자들이 원할 정도의 진전을 이루진 못했지만, 이전 상황을 크게 바꿀 정도의 거리까지는 나아갔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9·19 합의 이후) 지난 1년 간 남·북 간 상호 신뢰가 구축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9·19 합의 이후 1년 간 일부 미흡한 부분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미흡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남·북과 유엔사 3자가 모두 신의를 갖고 접근했지만, 불행히도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한은 모든 대화를 멈췄고 현재로서는 답보 상태에 놓여 있다"고 답했다.

또 "대표적으로 화살머리고지에서의 남북 공동 유해발굴이 중단됐다"며 "나는 화살머리고지 중앙으로 남북 양측이 길목을 내는 합의를 적극 지지했지만, 북한의 불참으로 현재 한국 측만 참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신뢰를 갖고 합의를 준수하면서 물러서지 않았지만 북한은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 있다"며 "향후 남북 협상이 재개된다면 한국이 도덕적 우위를 확보한 채 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 "하지만 미·북 대화 등이 재개된다면 이행 영역에서도 진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을 의심할 만한 경험과 이유가 충분하지만, 우리는 위험을 감수하고 북한의 행동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날 9·19 합의가 대비태세 약화에 영향을 줬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북한의 기습 공격 등에 대처하는 우리의 방어 능력을 크게 떨어뜨리지 않았고, 공격 작전에도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이어 "물론 매일 하는 훈련과 장소에는 일정 영향을 줬다"며 "가령 그동안 미군의 공대지 폭격 훈련은 DMZ 철원 부근에서 실시했지만, 비행금지 구역이 확대됨에 따라 장소를 옮길 수 밖에 없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하지만 한국 공군의 협조로 이남의 다른 지역에서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 따라서 훈련 장소는 바뀌었지만 대비태세는 그대로 유지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보 수집면에서도 영향은 미미하다"며 "일각에서 감시 초소 철수가 안보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지만, 이는 변화에 따른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전자 감지체계와 기타 수단으로 충분히 대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