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韓·日 대립, 車부품 공급망에 영향...현대車, 日기업에 수출량 확대 요청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0: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한국과 일본이 서로를 수출심사 우대국(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등 수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한일 간 대립이 자동차 부품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일본의 거래 기업들에게 수출량을 늘릴 것을 요청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단행했지만, 자동차 부품에 대해서는 관리를 강화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수출 관리가 더욱 강화될 것을 우려해 충분한 재고 확보를 위해 수출량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현대차는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취재에 “구매 정책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덴소는 현대차에 전자부품 등을 수출하고 있는 업체다. 이 업체는 현대차의 요청에 따라 전자부품 수출량을 늘리는 등 대응에 나서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현대차에 연간 1억엔(약 11억원) 규모의 변속기용 용수철을 수출하고 있는 파이오락스도 수출량을 늘려 대응하고 있다. 와이어 하니스를 제조하는 야자키소교(矢崎總業)도 현대차의 요청을 받고 대응에 나섰다.

한국과 일본의 자동차 업계는 서로 공급망이 얽혀 있어 일본의 부품 기업들도 최근의 수출 규제 조치에 위기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자동차의 도어 노브(손잡이)와 열쇠 관련 부품을 생산하는 알파는 한국 업체로부터 관련 부품을 수입하고 있다. 연간 수천만엔(약 수억원) 규모 정도지만, 한국이 수출 규제를 강화할 것을 우려해 지난 8월부터 2개월 분의 재고를 확보하기 위해 앞당겨 수입을 시작했다.

자동차의 골격 부품에 사용되는 접합 부품을 한국 업체로부터 공급받고 있는 도프레도 2~3개월 분 부품을 미리 수입하는 것을 검토 중에 있다.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일본 기업들은 지난해 한국으로부터 785억엔(약 8600억원) 어치의 자동차 부품을 수입했고, 한국에 701억엔(약 7700억원) 규모의 부품을 수출했다.

양국의 수출 규제 강화가 자동차 분야로까지 확대되면 수출입 절차에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어 업체들이 재고 확보에 나서고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물론 중국 등에서 수입할 수 있는 부품도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업체를 바꾸는데 시간이 걸리는 데다, 중국 부품의 품질에 대한 우려도 쉽게 공급 업체를 바꾸지 못하는 이유라고 신문은 전했다.

토요타의 자동차 생산 공장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