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언론 "화이트리스트 韓제외로 갈등 심화…정상회담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6:5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한데 대해, 28일 일본 언론들이 관련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 산케이신문 등 주요 일간지들은 관련 소식을 1면에 보도했다. 지지통신과 NHK는 이날 자정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가 발동된 지 얼마 안돼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대부분의 일본 언론은 이번 조치로 인해 한일 간의 대립이 심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지지통신은 조치 발동 소식을 전하며 "7월 이후 한국에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통보하는 등 대항자세가 강화되고 있다"며 "사태 수습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통신은 "일본은 일련의 조치 발동이 한국의 수출관리제도에 부족한 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한국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보복으로 받아들인다"며 "양국 긴장이 높아가는 가운데 동맹국으로부터도 '한일 관계가 위험한 국면에 들어갔다'고 경계하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의 경우 "지금이야 말로 한일 정상이 회담을 가져야 한다"며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한국과 일본이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외교에 경제나 안보를 엮는 '금지된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며 "이것이 반복되는 이유는 양국 모두 상대를 믿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신문은 "한번으로 해결되지 않아도 좋다"며 "한일 정상은 지금이야 말로 과열된 여론에 휩쓸리지 말고 중장기적인 국익을 보고 대화를 피하지 말고 회담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문은 관광 산업에서 일본이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에 따르면 후쿠오카(福岡)시와 부산을 연결하던 페리의 한국인 이용자는 이달 중순 연휴 열흘 동안 전년 동기비 70% 가량 줄었다.

홋카이도(北海道) 오타루(小樽)시도 8월 들어 한국인 방문자가 전년 대비 30% 이상 줄어들었다. 삿포로(札幌)시의 번화가에 있는 게 요리 전문점은 지난 7월 이후 단체고객의 신규 예약이 사라졌다. 또 한국인 1600여명이 오는 10월 예약을 취소한 상태다.

19일 신치토세 공항에 홋카이도청 직원들이 환영 플래카드를 들고 서있다. [사진=NHK 캡처]

NHK도 양국 간 대립으로 인해 일본 기업에 미칠 피해를 우려했다. 방송은 "수출관리가 엄격해지면서 한국과 비지니스를 맺고 있는 일본 기업에는 (조치의)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후쿠오카에 위치한 상사 야시마산업(八洲産業)의 경우 해외 매출의 4분의 1을 한국이 점하고 있다. 야시마산업의 경우 지난달 수출관리 강화 대상이 된 3개 품목을 다루지 않고 있음에도 지난달 한국 매출이 전년 동기비 40% 가까이 하락하는 등 영향을 받고 있다. 

야시마산업 측은 "한일 대립이 이 정도로 경제에 파급을 미친 건 처음"이라며 "한국에서 일본 제품이 사용되지 않는 건 아닐기 위기감을 안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본 민간의 우려와 달리 일본 정부는 여전히 강경한 자세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조치 발동에 대해 "안보 관점에서 우리나라(일본)의 수출관리제도를 적절하게 실시하기 위해 필요한 운용 수정"이라고 강조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전날 각의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철회할 경우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의향을 밝힌 데 대해 "수출관리 수정은 방위당국 간 군사정보에 대한 협정과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양자를 관련짓는 한국의 주장을 결코 이해할 수 없으며 당연히 받아들일 수도 없다"고 말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