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무역협회 “日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글로벌 경제에 피해 입힐 것”

“日도 한국 견제로 자국 수출산업 피해입을 것”
“日, 韓과의 대화에 성의있게 나서야”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3:33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무역업계가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을 강행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28일 한국무역협회는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의 조치는 외교적 사안을 경제 수단으로 보복한 것으로, 한국은 반도체를 포함해 정보기술(IT), 자동차, 화학 등 주요 산업에서 생산 차질이 예상된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일본 역시 3대 교역국인 한국을 견제하느라 수출산업이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무협은 이어 "무엇보다 일본의 조치는 글로벌밸류체인(GVC)에 큰 충격을 줘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며 "일본 수출통제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반도체의 경우 지난 60년간 분업과 특화를 거듭하면서 고도의 글로벌 공급망을 형성해 왔는데, 한국이 일본으로부터 적기에 반도체 소재를 수입하지 못하면 ‘수입-가공-수출’에 연쇄 교란이 발생해 전방 및 후방산업을 담당하는 국가들의 동시다발적인 피해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일본이 한국과의 대화에 성의 있게 나서라는 주문도 이어졌다. 무역업계는 "일본 정부가 세계 경제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하는 한·일의 협력관계를 이해해 조속히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고 사태악화 방지와 관계 복원을 위해 대화에 성의 있게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일본의 향후 입장과 무관하게 무역업계는 우리 소재·부품 산업의 과도한 일본 의존현상을 시정하기 위해 우리 정부가 펼치는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 및 수입처 다변화, 제조업 강국으로서의 위상 제고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