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조세영 외교 1차관, 주한 日대사 초치…화이트리스트 제외 강행 항의

나가미네 대사,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3:0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3: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28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致, 불러서 오도록 하는 것)해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한 데 대해 엄중 항의했다.

조 차관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나가미네 대사를 불러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에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등 수출규제 및 보복조치와 관련해 초치되고 있다. 2019.08.02 alwaysame@newspim.com

나가미네 대사는 청사로 들어서면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강행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이날 0시부터 수출 관리상 우대 대상인 그룹A(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개정 수출무역 관리령 시행에 들어갔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한일 외교장관회담 등 각종 계기에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철회를 촉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