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 '정면돌파' 문대통령, 이제 日 무역보복 대응 속도전

10일 소재·부품 수급대응지원센터 방문
국무회의에서도 소재·부품·장비 투자 약속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5:3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를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한일 무역갈등의 극복책인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국산화를 강조하면서 국면 전환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의에 위치한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 핵심 소재·부품 수급 동향 및 우리 기업의 애로 해결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따른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 합동 조직으로, 총 32개 기관에서 파견된 39명이 근무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센터는 지난 7월 22일 개소한 이후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계 영향이 예상되는 159개 품목의 수입·사용기업 1만2479개사에 대한 실태조사를 완료했고, 특정국가 의존도, 수급차질시 파급효과, 잠재 애로 제기기업 등을 중심으로 500여개 중점관리기업을 선정하여 일대일 밀착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외부 행사로는 처음으로 수소차인 넥쏘를 이용해 차세대 반도체연구소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준연 차세대반도체연구소장으로부터 연구 성과 등 설명을 청취한 이후 직원들을 격려하고 핵심 소재·부품 수급 동향 및 애로 해결 지원 상황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공급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등 기업 활동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점을 지적하면서 센터가 산업 현장에 대한 밀착 점검을 강화하고, 애로 발생시 원스톱으로 신속하게 해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 관련 지원정책들이 산업현장에서 제대로 가동되는지, 부족한 부분은 없는지도 점검해서 지속 보완할 수 있도록 센터가 대기업 창구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근본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핵심기술의 자립화에 속도를 높여야한다"며 과감한 정부의 투자를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를 위해 향후 3년간 5조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2조 원 규모의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도 확정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앞둔 상황에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일정에 나선 것은 중도층 민심 이반 가능성이 큰 '조국 정국'을 극복함과 동시에 일본 무역보복에 대한 해결책을 강조하면서 민심을 결집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 조 후보자 등 6명의 장관급 공직자 임명을 단행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등 야권들은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조국 이슈가 도시와 농촌의 민심이 섞이는 추석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