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외신, 류현진 극찬… "쿠팩스·커쇼 대기록 능가, 사이영상 보인다"

류현진, 7이닝 5피안타 4K 무실점
MLB "최고의 선발투수, 결과 당연"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09: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열흘 만에 복귀한 류현진의 호투에 미국 현지 매체들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LA 타임스는 12일(한국시간) "복귀한 류현진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12승을 거뒀다. 류현진이 흠잡을 데 없는 투구로 다저스의 승리를 이끌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2일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라 잠시 휴식을 취한후 화려한 복귀전을 치렀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류현진의 호투를 극찬했다. [사진=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캡쳐]

이 매체는 "류현진이 흔들리지 않는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을 만한 기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류현진은 22차례 선발등판에서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했다. 그는 다저스 프랜차이즈 스타 중 한 시즌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루브 마쿼드(1916년·1.58)보다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전했다.

또 "류현진은 다저스의 전설적인 두 명의 좌완투수, 클레이턴 커쇼(2016년·1.69)와 샌디 쿠팩스(1966년·1.73)의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도 넘어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쿼드는 1908년부터 1925년까지 18시즌 동안 197차례 완투, 30차례 완봉승을 거둔 역사적인 인물로, 1971년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쿠팩스 역시 다저스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1965년 26승(8패), 1966년 27승(9패)을 거둔 후 1972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커쇼는 현시대 최고의 투수다.

MLB닷컴 역시 "메이저리그 최고의 팀이 최고의 선발투수를 앞세웠으니, 어떤 경기 결과가 나왔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을 향한 움직임을 다시 시작했다"고 극찬했다.

지역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순위 2위인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격차를 1점 정도로 벌렸다"고 전했다.

현재 10승 2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 중인 소로카는 0.87점으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을 뒤쫓고 있다. 

소로카는 앞으로 10경기 중 8경기에서 완봉승을 거두고 나머지 2경기에서 9이닝 1자책점 이하의 호투를 펼쳐야 류현진을 따라잡을 수 있다.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 역시 류현진을 칭찬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경기는 아주 인상적이었다. 쉬고 나온 투수라는 것이 느껴지지 않았다. 굉장히 침착했다. 계속해서 좋은 투구를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커터가 좋았고, 체인지업도 통했으며 커브가 날카로웠다. 상대 타자의 시선 높이를 바꿔가며 던졌다. 필요한 모든 것을 했다. 상대는 공격력이 좋은 팀인데 이들을 상대로 계속해서 균형을 뺏었다. 류현진은 엄청난 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세 번째 도전 만에 시즌 12승(2패)과 한·미 통산 150승을 달성, 시즌 평균자책점을 1.55에서 1.45까지 내리며 빅리그 전체 1위를 유지했다.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은 다저스는 애리조나를 9대3으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시즌 12승·통산 150승을 수확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